Recent Articles

바이브: Repeat

듣기 전부터 궁금증 없는 앨범

듣자마자 피로감이 몰려오는 건 자연스럽다. 바이브는 둘이 돼버린 [Re-Feel](2006)부터 한결같이 울고 쥐어짜는 팝을 들려주니까. 물론 듀오는 전작 [Ritardando](2014)에서 컨트리, 탱고, 재즈 등 다양한 스타일을 조금 붙여봤으나, 그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았다. 그래서 이들이 신보에서 꺼낸 건 도돌이표(Repeat)인데, ‘옛날 감성으로 돌아왔다’는 홍보 문구가 새삼스럽게 느껴질 정도다. 도대체 옛날 감성이 아니었던 적이 언제란 말인가.

[Repeat]에서 더 심각한 문제는 어설픈 도전으로 인해 팀이 우스운 모습으로까지 비친다는 것이다. 대표곡이라면 ‘열정페이 (feat. 정용화 of CNBLUE)’를 뽑을 수 있다. 사랑 얘기 말고 사회 얘기도 하고 싶었던 멤버 류재현은 막막한 사회에 괴로워하는 청년의 이야기를 써냈지만, 곡의 분위기가 ‘열정페이’라는 주제와 얼마나 잘 들어맞는지는 의문이다. 직장 생활의 고통을 표현한 가사는 여전히 신파에 그친 발성과 편곡을 만나면서 매우 이질적인 감정을 전달한다. “밤을 새도 끝이 없는 야근들 / 당장 내일 사는 게 더 문제야”란 노랫말이 이렇게 와 닿지 않을 수 있다.

엑소(EXO)의 ‘첸’을 영입하여 완료한 ‘썸타 (Acoustic Ver.) (feat. 첸 of EXO)’도 마찬가지다. 남녀가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에서 생긴 애틋한 감정을 그리고자 했던 가사는 양쪽이 가져야 할 애간장보다 남자 쪽의 간절함과 애절함만 그리고 말았다. “네 맘을 줄 듯 말 듯”이란 가사는 그냥 그 마음을 달라고 표현하는 게 더 정확할 것 같다.

이토록 기존에 갖고 있던 기술을 활용하여 이거저거 시도한 류재현의 도전은 프로답지 못한 판단으로 우스꽝스럽게 끝나버렸다. 그나마 신보에서 고군분투 한 건 ‘한잔해요’와 ‘Major & Minor (왜 내 사랑은 Major로 시작해서 Minor로 끝나죠)’를 작곡한 윤민수다. 바이브의 사랑 얘기를 최대한 멋스럽게 재활용 해내며 지켜냈으니까.

바이브는 원래 이런 팀이 아니다. 데뷔작 [Afterglow](2002)의 ‘Flying Away’만 들어 봐도, 팝부터 힙합까지 어린 시절 류재현이 표현하고자 한 음악의 범위가 얼마나 다양했는지를 알 수 있다. 물론 그는 이번 앨범에도 간결한 피아노 리프로 산뜻한 분위기를 전달한 ‘별다방 (feat. 김숙)’을 선보였지만, 이조차도 어설픈 재미를 선사하며 제대로 된 마침표를 찍지 못했다. 이쯤 되면 요즘 사회에서 쓰는 ‘역변(반대로 변함)’이란 단어를 사용해도 되지 않을까 싶다. 10년도 넘은 팀의 앨범에서 경험을 느끼지도, 뮤지션으로서의 새로움도 얻질 못했으니까.

(2.5 / 5)

 

About 이종민 (60 Articles)
음악 글쓰는 건 평생 한다는 생각으로 천천히 배우며 쓰고 있다. 50년 배우면 50년 써먹을 수 있으니까. 내가 한 말이 아니라 강레오 쉐프가 한 말 인용했다. 현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1 Comment on 바이브: Repeat

  1. 상당부분 동의합니다!!, 과연 어디로 돌아간다는 것인지 의문이 들었던 앨범이에요. 바이브만의 색깔이 무너져버린 앨범이라 아쉬움이 많은 앨범으로 기록될 것 같습니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