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빌리카터: 클리셰가 되는 게 두렵지 않다

 

빌리카터는 2015년 평단으로부터 가장 주목받았던 락 밴드 가운데 하나라고 할 수 있다. 본인들의 말처럼 이제 겨우 시작하는 밴드이고, 이제 약간 팬이 생긴 정도이지만, 장르를 넘나드는 저 거침없는 사운드는 “앞날”을 더 주목하게 한다. 얼마 전 완판된 첫 EP [The Red]에 이어, 얼마 전 두 번째 EP [The Yellow]가 나왔다. 이 인터뷰는 주로 그 음반에 대한 질문과 답변이다.  ‘이명’과의 빌리카터의 이 두 번째 인터뷰는 망원역의 모 카페에서 행해졌다. 김고양(보컬과 멜로디언), 김지나(기타와 보컬), 이현준(드럼과 퍼커션)이 답해주었다.

 

EP가 생각보다 빨리 나왔다. 원래는 정규 음반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

김고양: 사실은 정규 타이밍이 맞았다. 지금도 정규를 준비하고 있고. 어쿠스틱 음반은 그 정규를 낸 다음에 EP로 나올 예정이었고. 그런데 순서가 갑자기 바뀌게 되었다. ‘K 루키즈’에 선발되면서, 콘텐츠진흥원으로부터 EP를 만들 수 있는 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자, 크게 두 가지 특징이 보이는데 첫 번째 변화부터 물어보겠다. 완연한 어쿠스틱 무드로 돌아선 게 이채롭다. 물론 기존에도 어쿠스틱 세트를 종종 보여주었기 때문에, 크게 이질적인 느낌은 없지만 말이다.

김고양: 이런 EP를 내자는 걸 예전부터 구상해 보고 있었다. 그게 조금 일찍 현실화된 거지. 첫 EP [The Red]가 처음으로 3인조 형태로 “안녕하세요, 우리는 이런 음악을 하는 사람들입니다”라고 인사드리는 의미의 작품이었다고 한다면, [The Yellow]는 듀오 시절의 음악에 현준이의 퍼커션이 덧붙여진 작품이다. 수록곡 대부분 예전에 연주했던 곡들이고 해서 새로운 느낌은 없을 수 있지만, 그간 쌓인 작업물들을 이렇게라도 공개하고 싶었다. 그런 의미로 봐 주면 고맙겠다.

 

조상현과 같이 작업한 걸로 알고 있다. 녹음할 때 특별히 신경 쓴 바가 있었다면?

김고양: 원테이크로 진행했다는 점이다. 물론 [The Red]도 원테이크였지만 그땐 더블링도 했고 보컬도 따로따로 녹음하고 했는데, 이번에는 다 같이 녹음했다. 주지하다시피, 어쿠스틱 음반은 질감이 중요하다. 그런 것들이 꽤 신경쓰였는데 (상현) 오빠가 녹음할 때부터 믹싱까지 다 잘 챙겨주셔서 생각보다 더 예쁘게 나올 수 있었다.

 

디렉션을 따로 준 바가 있는지?

이현준: 그런 건 없었다.

김고양: 그냥 믿고 맡겼다. 그랬더니 잘 나왔다.

 

빌리카터1

 

두 번째 특징. 페이소스는 더 강화되었다. 개러지/펑크를 밴드의 한 축으로 놓고, 다른 한 축을 블루스라고 했을 때, 후자의 매력이 더 강하게 나타난 음반이라고 생각되는 거다. “우리의 정체성은 블루스에 있다”는 걸 더 드러내고 싶었던 건가?

김고양: 그런 건 아니다. 우리가 스스로 블루스 밴드라고 호칭한 건 블루스 음악이 현대 대중음악의 모태고 그로부터 여러 장르가 파생되어 나왔다는 걸 알려주고 싶어서였다. 말하자면, 블루스를 기반으로 한 모든 음악들을 기분/에너지/흐름에 따라서 할 수 있다는 거지. 딱히 [The Yellow]를 통해 “우린 블루스 밴드에요”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던 건 아니다. 어떻게 좋은 곡들을 골라서 연주하다 보니, 의도치 않게 블루스 무드로 더 흘러가게 된 것 같다.

 

냉소적이면서도 예리함이 살아 있었던 한국어 가사를 버리고, 이번엔 모두 영어 가사를 사용했다는 것 또한 주목할 만한 포인트다.

김고양: 지나도 그렇고 나도 그렇고 가사 쓸 때 “특정한 언어”만 사용해야겠다는 의도는 없다. 메시지도 중요하지만, 단어들의 흐름, 그리고 그것이 만들어내는 ‘그루브’라는 게 굉장히 중요하지 않나. 한국어만의 어감도 있고, 영어만의 어감도 있다. 곡에 따라 그 느낌을 잘 살려낼 수 있는 언어를 선택하는 거다. [The Yellow]에 든 대부분의 트랙들은, 영국으로 떠나기 전에, 그리고 영국 생활을 마치고 돌아와서 쓴 곡들이다. 돌이켜보면, 우리가 그 때 영어로 생각을 많이 하긴 했다. 그런 느낌들이 반영되었을 수는 있을 것 같다.

 

미시시피 델타 블루스의 거장 Son House의 고전 ‘Death Letter’를 리메이크했다. Robert Johnson이나 Charlie Patton이 아닌 Son House를 선택한 이유는 뭔가?

이현준: 나도 궁금하네.

김지나: 한창 델타 블루스를 듣고 있을 때 우연찮게 The White Stripes의 버전을 통해 Son House의 곡을 듣게 되었다. 그걸 찾아서 듣는데, 이건 뭐라 말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좋은 게 아니더라. 너무 감동을 받은 나머지 우리만의 ‘Death Letter’를 만들어보고 싶었다. 고양이랑 몇 년 동안 준비해왔던 곡이고, 가장 먼저 커버했던 곡 중 하나이기도 하다. 그래서 음반에 싣게 된 거다.

김고양: 나는 Cassandra Wilson의 버전을 굉장히 좋아했다. 20살 무렵 알게 된 친구로부터 소개받은 곡이다. 그 친구가 “너, 이 노래 나중에 기회 되면 꼭 커버해 보라”며 알려준 음반이 ‘Death Letter’가 실린 그녀의 음반 [New Moon Daughter]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걸 듣고, 언젠가는 이 노래를 커버해 봐야겠다고 마음먹은 거지. 지나는 그 노래를 The White Stripes를 통해 알게 된 거고, 나는 Cassandra Wilson을 통해서 접하게 된 거다. 서로 다른 버전을 듣고 만나서 오리지널을 카피하게 되었으니, 그것도 재미있는 일 같다.

 

재즈나 블루스는 오리지널을 자신만의 어법으로 해석하는 것도 중요하니, 나름 의미가 있다고 생각된다. 그런데 거장 중 거장인 Son House를 커버한 게 부담스럽거나 그렇진 않았는지 궁금하다.

김고양: 다행히도 우리가 그런 부담감을 느끼는 사람들은 아니다.

이현준: 저작권 문제가 걸리진 않을까, 살짝 고민하긴 했다.

김고양: 요즘 옛날 좋은 곡들이 차단되는 경우가 있어, 혹시 못하면 어떡하나 했던 거다.

김지나: 어마어마한 돈이 들 수 있겠다, 최악의 경우엔 이걸 못 싣게 되는 경우도 있겠구나. 그걸 염려했던 거지.

 

정규 음반에서도 커버곡을 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나?

김고양: 커버는 EP에서만 해볼 생각이다.

 

타이틀곡은 ‘I Don’t Care’. 뮤직비디오가 생각보다 고퀄이라 놀랐다. , 이런 1990년대 초반 얼터너티브 전성기 시절 분위기의 뮤직비디오 좋다.

김고양: 아, 그 부분에 대해서는 할 말이 있다. 뮤직비디오를 편집하던 어느 즈음, 감독님이 근대 일본 영화 같은 느낌(선명하면서 차갑게)으로 편집해주셨다. 그런데 우리가 원했던 건 그거보다는 더 빈티지한 질감이었거든. 공교롭게 그때 내가 Nirvana 뮤직비디오를 술 마시면서 주르륵 봤는데, 그 색감이 너무 좋더라. 그래서 그에 대해 말씀드렸던 거고.

 

버스가 나오는데, 버스도 돈 내면 빌릴 수 있다는 걸 처음 알았다.

이현준: 우리도 처음 알았다.

 

처음부터 버스를 빌려서 찍어야겠다는 계획이 있었나?

김지나: 아니다. 원래 우리 생각은 전혀 다른 거였다. 그런데 감독님이 “아껴 두었던 필살의 아이디어가 있다”며 주신 아이디어가 “버스”였던 거다. 로드무비처럼 찍어보자고 말씀하시길래, 셋 다 혹해서 “좋아요. 그렇게 해요”라 답했던 거고.

김고양: 로드무비/버스. 이 두 단어를 듣자마자 전에 구상해두었던 아이디어는 다 날아가고, “감독님, 좋아요”가 되었던 거다(웃음).

이현준: 촬영장소가 파주였는데, 기온이 영하 17도쯤 되었을 거다. 정말 춥더라.

김고양: 마지막 연주할 때, “NG를 최대한 내면 안 된다”는 집념으로 독기를 품고 했다. 뮤직비디오 끝 부분에 현준이 손이 보이는데 정말 추위에 꽁꽁 얼어터진 모습으로 나온다. 팔도 제대로 못 펴고. 그걸 봤을 때는 더 지체할 수가 없더라(웃음). 스태프 분들이 정말 고생 많이 하셨다. 영상 하는 분들의 체력과 정신력에 경의를 표한다.

 

뮤직비디오를 더 보고 싶다. 앞으로도 이런 재밌고 짠한 무비 계속 나오게 되는 건가? , 촬영은 여름에 하고.

이현준: 아, 여름도 너무 덥다.

김지나: 앞으로 야외 촬영은 하지 맙시다(웃음).

 

오히려 가장 귀에 감기는 트랙은 김지나, 김고양의 보컬 하모니가 도드라지는 ‘Painless’였다. 가장 흥미롭게 들었다. 둘의 하모니를 볼 수 있는 트랙이 그다지 많지는 않았다.

김고양: 이 곡은 2011년, 지나와 둘이 처음 공연할 때부터 했던 노래다. 가장 오래된 곡이라 할 수 있지. 처음 했던 곡들은 ‘Death Letter’, ‘Painless’, ‘Traffic’이 셋이다. 아, ‘I Love You’가 있군. 이 네 곡이다. 그리고 영국 다녀와서 쓴 곡이, ‘French Boy’와 ‘I Don’t Care’다. 어쨌든, ‘Painless’는 오랜 기간 동안 화음이라기보다는 단음으로 불렀던 곡인데, 녹음 1주일 전쯤 화음을 넣어서 다시 부르게 되었다. 아무래도 어쿠스틱 음반이다 보니, 소리 하나하나에 집중하게 된 게 있다. 일렉트릭 사운드 음반은 다이내믹한 맛도 있고 실험적인 느낌을 줄 수 있지만, 어쿠스틱 음반은 감정의 흐름을 더 원초적인 질감으로 담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연주나 보컬 모두. 그래서 그런 생각을 하게 된 거다.

 

‘French Boy’는 누구에 대한 곡인가?

김고양: 여행 중 만난 프랑스 친구에 대한 곡이다. 같이 어울리고 잘 놀았는데, 뉴질랜드로 파일럿 공부를 하려고 떠난다고 하더라고. 그때 싸구려 통기타로 깨작거리며 곡을 만들어 준 게 하나 있었는데, 그게 바로 이거였다. 예상치 못하게도, 가사가 좀 ‘러블리’하게 나왔다.

이현준: 나도 너무 ‘러블리’해서 놀랐다(웃음).

 

마지막 곡 ‘Traffic’은 제목만 보고, 순간 내가 좋아하는 락 그룹에 대한 트리뷰트인줄 알고 잠시 설렜다. 아니더라. 여튼 가사를 보니, “너무 많은 정보는 영감을 주지 못한다. 최소화해라. 그게 너를 최대화할 것이다. 문제는 트래픽이다라고 적혀 있다. 이거 본인들을 향한 이야기인가?

김고양: 너무 오랫 동안 지쳐왔었는데, 그 원인이 뭔지 깨닫지 못하고 있다가 그걸 다 내려놓는 순간 떠오른 가사다. 나는 전까진 주변 사람들 이야기를 다 들어주는 사람이었다. 아무래도 장녀고 하다 보니, 그런 게 있었겠지?(웃음) 지인들이 고민 상담도 많이 했고, 나도 그걸 거절하지 못하고 에너지 소모를 하면서까지 그걸 다 들어주고 했었다. 그러다 보니, 어느 순간 과부하가 걸리더라. “아, 이제 그만해 X들아. 이제, 내 이야기 할 거야.” 그렇게 해서 나오게 된 곡이다. 소통이라는 말 자체가 아이러니한게, 너무 많아도 문제지만 너무 없어도 불통이 된다. 그 미묘한 느낌이 있다. 그걸 담아내고 싶었다.

 

처음에 가사를 보곤, 악플 단 네티즌을 향한 곡인가 했다.

김고양: (웃음). 아니다. 제발 악플 좀 달렸으면 좋겠다.

이현준: 이 두 사람은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

김고양: ‘온스테이지’ 나갔을 때, 하다못해 “정말 뭐 같이 생겼네”라는 말이라도 달릴 줄 알았다(웃음). 그런데 왜 그렇게 조용한 거야.

김지나: 그냥 우리한테 관심이 없는 거다.

 

빌리카터2

 

특정한 장르에 구애받지 않은 왕성한 움직임이 멋지다. 장르 안에 자신을 가두는 건 위험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가끔 하게 되는데, 빌리카터에게 장르라는 건 어떤 의미를 갖는가?

김지나: 어릴 때부터 음악을 좋아했고, 특정 장르를 좋아하는 것도 있지만, “음악 자체”를 더 좋아하는 것 같다. 커가면서 “이 장르 아니면 안 돼”라는 말을 자주 듣게 되었는데, 그때마다 “저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보곤 했다. 그런 우리를 보고 “뚜렷한 색깔이 없다”고 말할 수도 있겠지만, 좋은 음악을 한다면 그 친구들이 뭘 하든 좋은 게 아니겠나. 클래식이든, 힙합이든, 블루스든. “틀은 그저 틀일 뿐”이라고 본다. 실제로 그 경계를 없애는 음악들도 여럿 나오고 있고.

김고양: 음악을 ‘장르’로 구획하려는 건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장르’로만 봤을 때 그 장르에서 가장 좋은 음악은 이미 다 나왔다고 보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클리셰”를 두려워하는 것 같은데, 우리는 “클리셰화”되는 게 두렵지 않다. 탈-장르로 새로운 장르를 만들어내는 것도 즐거운 일이겠지만, 그 역으로 정말 “클리셰”적인 음악을 하는 것도 땡기는 순간이 있지 않나. 비가 오면 파전이 먹고 싶듯. 우린 그런 음악을 하는 게 두렵지 않다. 요즘, “이 장르엔 클리셰가 많다. 이 영화엔 클리셰적인 씬이 많다”는 이야기가 많이 들리는데, 난 “클리셰”를 꼭 나쁘게만 보지 않는다. “클리셰”라는 것도 많은 사람들이 공감했기 때문에 나온 예술일 수 있거든. 꼭 부정적으로만 볼 필요는 없다고 본다. 하나의 장르를 꼭 지켜야겠다는 아집도 없지만, 딱히 탈-장르를 해봐야겠다는 욕심을 부리고 싶지도 않다.

 

무플과는 관계없이 2015년 가장 주목받았던 락 그룹 중 하나였다. 개인적으로는 장르에 구애받지 않으려는 그 독특한 감성이 먹혔다고 본다.

김고양: 채 몇 달도 되지 않았다. 공연하러 가면서 “야, 오늘도 맘대로 해보자”고 그랬던 게. 그래서 정말 우리 식대로 했다. 어차피 팬이 없으니까. 저 사람들이 우리 보러 오는 게 아니니까. 우리만 좋으면 되지 뭐. 그런 자세로 임했던 게 오히려 먹힌 게 아닐지. 지금은 정말 팬이 늘어난 게 보인다. 콕 찝어 빌리카터를 보러 온 분들도 계시니까.

이현준: 초반에는 나도 적응이 안 된 것도 있었는데, 지금은 무드가 사뭇 달라진 걸 느낀다.

 

현준 씨 인터뷰 스킬도 는 것 같다.

이현준: … 오늘은 비교적 컨디션이 좋다(웃음).

 

오늘(1/28) 발표된 한국대중음악상신인상 후보를 포함 총 3개 부문에 올랐다. 좋지 않나?

이현준: 당연히 좋다.

김고양: ‘대/중/음/악/상’이라니 오오오(웃음). 주변에 노리는 사람들이 그렇게 많은데.

 

그중 가장 받고 싶은 상은 뭔가? , 다 받으면 좋겠지만 말이다.

김고양: 뭐든 아무거나(웃음).

이현준: 최우수 락 음반?

김지나: 나도.

 

후보 봤나? 정말 쟁쟁하다.

김고양: 장난 아니더라. 신인 부문에는 혁오도 있고. 딱 보고 “아, 안 되겠다”고 그랬다(웃음).

 

저번 음반은 [The Red], 이번엔 [The Yellow]. 다음엔 어떤 색깔인가? 아니, 색깔 시리즈는 지속되는 건가?

김지나: EP만. EP의 컬러는 이미 계획한 대로 나오게 될 거다.

김고양: 예전에는 정규 음반을 모아서 베스트 음반을 내고 그랬는데, 지금은 정규가 EP를 모은 베스트 음반 같은 개념이다. 오히려 EP가 예전 정규 역할을 하다 보니, 더 방점을 찍어서 준비하는 게 있지.

 

그럼 이번 음반이 [The Yellow]가 된 이유는 뭔가?

김지나: ‘노란색’ 자체가 보기에도 따뜻하지 않나.

김고양: 그렇지만 아련한 느낌도 주는 색이라. 색깔을 정해두고 작업했다기보다, 곡이 모였는데 그 곡들에 어울리는 컬러가 ‘노란색’이 된 거라고 하면 맞을 것 같다.

 

다음 EP 색깔은 뭔가?

김지나: 그건…

김고양: 비밀!!!! 이러다 바뀔 수도 있어서(웃음).

 

정규는 언제 나오나?

김지나: 올 여름엔 꼭 발표하고 싶다.

김고양: 곡은 다 나와 있다,

이현준: 이제 여유가 없다. 합주하고 녹음하고 바쁘다.

김고양: 공연 자주 봤던 분들이라면 “아, 이거!” 할 만한 음반이 될 거다.

 

정규가 죽은 시대, 그래도 정규에 대한 애착이 강한가보다.

김고양: 그렇다. 내가 만든 곡을 손에 잡히는 결과물로 보고 싶은 건 당연한 거다. 뮤지션은 음반을 낼수록 가난해지지만, 거꾸로 그걸 갖고 싶은 욕심은 커지는 거다.

 

공연으로 이름을 날렸고, 지금도 많은 무대에 선다. 하지만, 어느 순간 공연이 매너리즘이 되고, 그 때문에 지쳐가는 뮤지션들도 많다. 본인들은 어떤가?

김고양: 이게 우리 강점이자 약점일 수도 있는데, 셋 다 감정에 잘 휩쓸리는 편이라 공연 전 컨디션이 본 공연에 영향을 준다. 그게 퀄리티를 결정하지는 않지만, 감정적인 기복은 있는 것 같다. 내가 만족하느냐 못 하냐의 차이가 생기는 거다.

 

2015, 본인들이 보기에 가장 괜찮았던 음반은 뭔가?

김지나: 난 더 베거스의 [Jazz Master].

김고양: 난 공중도덕의 [공중도덕]. 너무 많은 곳에서 이 이야기를 했다. 무슨 음반이 좋아요? 공중도덕이요. 무슨 곡이 좋아요? 다 좋아요(웃음). 그분 본 적도 없는데.

이현준: 요즘 음반은 잘 안 듣고 그래서, 예전 음반만 많이 들었다.

 

, 시도해보지 않은 장르에 대해 발을 들여 볼 생각도 있나?

김고양: 우리 트로트할 거다. 곡도 써 놓았다.

김지나: 아버지가 안 그래도 그런 걸 원하시더라.

김고양: 정식 슬로우 부루스 곡을 해 볼 거다.

 

 

 

About 이경준 (145 Articles)
현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여기저기 불려다니며 글을 썼고, 하나둘씩 망해가는 잡지(웹진)들을 볼 때마다 역시 '이런 건 하면 안된다'고 다짐했다. 그런데 무슨 생각인지 또 이렇게 판을 키웠다. 왜 그랬니?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