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신현희와 김루트: The color of SEENROOT

다이하드와 같은 패기는 어디로.

역시 신현희라는 생각이 든다. ‘오빠야’(2015)의 성공 이후 적지 않은 압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에도 뛰어난 멜로디를 창조해낸다. [신현희와 김루트](2015) 때부터 지금까지 매번 선명하고 총명한 선율은 감히 팀을 넘어 한국 대중음악판에서 살펴봐도 눈에 띈다. 그만큼 이 팀은 곡을 잘 쓴다.

물론 곡만 잘 쓰는 게 다가 아니다. 마치 대화를 하듯 자연스럽게 풀어가는 가사와 조금은 엉뚱하지만, 직설적인 단어 선택은 듣는 부분에서 재미를 부각한다. ‘오빠야’의 성공은 이 두 가지가 모두 반영된 결과이며, 팀의 색깔을 확실하게 드러내 주는 특징이다.

[The color of SEENROOT]에선 이러한 장점이 휘발돼버렸다. 정확히 전자인 ‘멜로디’는 꾸준하나, 후자인 ‘가사’는 지극히 평범하다. 제목에서부터 호기심이 충만했던 기술은 ‘난 짜장 넌 짬뽕’ 한 곡으로 끝날 뿐이다. 타이틀곡 ‘PARADISE’는 한 번 듣자마자 귀에 쏙쏙 박히고, 전주 부분은 따로 떼서 각종 영상에 배경음으로 써도 충분하지만 곡의 내용에선 도무지 신현희와 김루트의 존재를 찾긴 어렵다.

자연스럽게 ‘압박’의 탈출을 어디서 찾았는지가 드러난다. 한층 대중과 가까워진 거리를 혹여나 잃어버릴까 걱정이 많았고, 그 불안함은 지극히 튀지 않는 가사로 절충안을 마련해낸다.

덕분에 이들의 음악에서 만날 수 있었던 독특함과 개성은 적어도 이번 앨범에선 만날 수 없게 됐다. 과거 인디 뮤지션이 메이저 시장에 진출하면서 선보이는 흔한 광경 중 하나다. 우리가 그들을 사랑했던 이유는 따로 있음에도 그들은 좀 더 넓은 시장을 찾는다는 이유로 잠시 그 장점을 망각해버리니까. 개인의 취향이 더 활발하게 소비되는 현시대에서 ‘메이저 시장’에 대한 개념은 아직 변화하지 못한 것 같다.

(3 / 5)

 

About 이종민 (60 Articles)
음악 글쓰는 건 평생 한다는 생각으로 천천히 배우며 쓰고 있다. 50년 배우면 50년 써먹을 수 있으니까. 내가 한 말이 아니라 강레오 쉐프가 한 말 인용했다. 현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