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후후: 구체적 목표를 향해 달리기보단 오늘 하루를 열심히 살려고 한다

 

정규 1집을 낸 후후를 카페에서 만나 인터뷰했다. 흔히 후후는 플로어를 뜨겁게 하는 밴드로 알려져 있지만, 인터뷰를 같이 하면서 느낀 생각은 이들은 확실히 그 이상으로 신중하고, 진지하고, 의지가 강한 밴드라는 점이다. 거기에 아티스트에게 필요한 적절한 자신감까지. 정리해 공개한다. 인터뷰엔 노준용(보컬/기타), 안요한(베이스), 김진철(드럼), 정영광(신스)이 참여했다.

 

EP가 나온지 근 2년 반, 2013년 싱글 [Who] 이후 2년이 걸렸다. 준비기간이 꽤 길었던 것 같다. 이 음반을 준비하는 동안 벌어진 일들에 대해 간략히 말해 주겠나.

노: 싱글을 낸 이후로, 밴드 내에 벌어진 가장 큰 일은 멤버교체였다. 2013년 가을 쯤, 팀의 공백이 생겼을 때 세션 멤버를 구해 한 4개월 정도 같이 연주를 했었다. 함께 연주해 보고 만약 마음이 맞는다면 정규 멤버로 같이 하자는 생각이었지. 헌데 그 친구는 작곡 쪽으로 더 신경을 쓰고 싶다고 해서 팀을 나가게 되었고, 그 후 지금 영광 형이 들어와서 현재의 라인업이 되었다. 이런저런 문제들도 있었고 개인적으로는 여행을 다녀왔다. 그 모든 게 다 좋은 곡을 쓰기 위한 과정이었다고 봐주시면 될 것 같다.

 

녹음 퀄리티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깔끔하고 정련된 사운드가 기존 곡들의 상태보다 훨씬 뛰어나다.

노: 이번엔 밴드냄새를 지우려고 노력했다. 무슨 말이냐면, 믹스&마스터를 할 때 그 질감이 팝(가요) 사운드에 뒤지지 않게 하자는 거였다. 요새 락 음반들을 들어보니, 사운드의 결이 대중가요의 섬세함에 밀리는 경향이 있더라. 우리 음반을 그렇게 만들기는 싫었다. 그래서 최대한 소리를 꽉꽉 채워 보려고 했는데, 작업은 괜찮게 되었고 결과물도 아주 마음에 든다.

 

어떤 점에서 가요에 밀린다는 건가?

노: 소리의 풍성함이나 텍스처지. 그 갭을 극복하려고 여러 시도를 많이 했는데, 드럼 녹음하는 데만 4일이 소요되었고 톤 잡는 데도 오래 걸렸다. 자우림의 (이)선규 형이 프로듀스를 도와주셨는데, 이런저런 면에서 세심하게 봐 주셔서 더 양질의 음반이 나올 수 있지 않았나 싶다.

 

오프닝 ‘Sincerely Yours’는 타이트한 편곡과 도입부의 재미있는 비트가 인상적이다. 이건 누가 보더라도 신보를 여는 곡으로 적합하다고 보는데.

노: 곡을 쓰다 보니 “이건 1번이다” 싶을 만한 곡이 나왔다.

김: CD를 플레이어에 걸자마자, 쾅쾅쾅~ 내리꽂히는 트랙이지.

 

‘Dance in the Rain’은 재활용이라면 재활용인데, 밴드의 대표곡이 되고 있는 만큼 내가 밴드라도 정규에 빼놓기엔 아까웠을 것이다. 애초부터 정규로 가져가겠다는 마음이 있었던 거지?

김: 밀고 있는 노래라서.

안: 예전에 EP를 냈을 때는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는 곡이었다. 급하게 레코딩했고, 믹스할 시간도 없었으니까. 그 점을 보완하기 위해 이번엔 좀 더 신경 써서 작업을 했는데, 그때보다 한결 정리된 사운드가 되지 않았나 싶다.

노: 고급스럽다고 해야 하나, 점잖아졌다고 해야 하나. 그런 무드로 바뀌었다. 재기발랄한 맛이 준 대신에 차분해졌다. ‘Bye Bye’랑 ‘Her’도 기존 곡을 다시 넣은 경우인데, ‘Her’는 반대로 일렉트로닉 성향이 물씬했는데 그걸 얼마간 풀어놓은 느낌이다. 차가웠던 곡을 따뜻하게 변화시켰다고 할 수 있지.

 

‘Love’도 괜찮은 곡이었는데, 유독 이 곡만 빠진 이유는 뭔가?

노: 기존에 있던 곡들을 다 넣어야겠다는 생각은 안 했다. 신보인데 신곡이 더 많아야 되는 거 아닌가. 노래를 선별하는 과정에서 추려졌다.

 

빈틈없이 매끈하다. 곡과 곡이 스무스하게 접합되는데, 나는 드라마를 보는 것 같았다.

노: 고심해서 트랙리스트를 짰는데 전체적으로 이어지는 느낌이 나게끔 구성했다. 한 음반을 들어도 한 곡을 듣게 되는 것처럼 흐름에 신경 썼다.

김: ‘Her’-‘Your Eyes’의 이음매만 봐도 알 수 있다. 물 흐르듯 연결되지 않나? 공연할 때도 그렇게 연주한다.

안: 한편의 영화를 관람하는 것처럼 만들었다.

 

‘Meteorite’는 정말 제목 그대로 운석이 쏟아져 내리는 사운드 같다. 모티프를 구한 곳이 서울은 아닐 것 같고, 아무래도 지방 어딘가인 듯한데. 어디서 영감을 얻었나.

노: 곡을 쓰던 와중에 가사와 멜로디의 진도가 정체되어서, 머리도 좀 식힐 겸 작년 말 2박 3일 일정으로 제주도를 갔다. 일출을 보려고 바닷가에 앉았는데, 굉장히 흐린 날이었는데 그 구름 사이로 별들이 보였다. 아! 이거다. 그 순간 거짓말처럼 막혔던 부분이 풀리기 시작했고, 그 자리에서 뚝딱 완성되었다.

 

‘0721’은 기존 후후의 곡과 무드가 다르다. 센티멘탈이 목 끝까지 차 온다. 이런 곡을 만들게 된 경위가 궁금해진다. 곁들여서 제목의 의미까지 밝혀 달라.

노: 특징이 두 가지다. 첫째, 기타가 들어가 있지 않다. 둘째, 드럼이 리얼 연주가 아닌 드럼 머신으로 찍은 곡이다. 키치한 느낌이나 통통 튀는 발랄함을 살려보고 위해서였다.

안: 음반에 실린 곡엔 전부 악기 구성이 꽉 잡혀 있었는데, 한 곡 정도는 기타 없는 곡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보컬이 마이크만 가지고도 놀 수 있는 곡이 필요하다고 봤기 때문이다.

노: 제목의 의미는 7월 21일에 만들었기 때문에 그렇게 붙인 것이다. 이런 질문 받으면 뭔가 있다고 해야 하는데(웃음).

 

‘Bye Bye’는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후후의 곡 중 하나일 것이고, 나 역시 그러하다. 예상하지 못한 반전이 지루해질 수 있는 지점에서 포인트로 자리한다.

노: 가장 초반부에 나온 곡이다. 뒷부분이 없었을 땐 좋긴 해도 2% 부족한 감이 있었다. 그걸 살려야 한다는 일념으로 이것저것 해 봤지.

안:  21살 때였을 것이다. 준용이랑 둘이 술 마시고 놀다가, 준용이가 들어보라며 건넨 데모가 하나 있었다. 기타로만 된 모티프였는데, 그게 이 곡의 단초가 되었다. 하지만 빛을 보게 되기까진 4년이 더 필요했다. 어떻게 그 모티프를 떠올리고는 계속 만지다 보니 살이 붙어서 현재의 모습이 되게 된 것이지.

김: 처음엔 뼈대만 있었다.

노: 반전 있는 부분을 넣은 게 회심의 1타라고 본다. 그게 없었다면 심심한 곡으로 남았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 반전은 합주하던 도중 멋진 게 하나 나왔던 건데, 말하자면 우연히 얻어 걸린 거지.

 

‘04/10’으로 건너가 보면, 후후가 이런 곡을 한다는 것에 놀랄 사람도 있을 법하다. 이건 플로어를 달구는 트렌디한 팀이 하는 음악이라고는 보기 힘들다. 어쩌면 어덜트 컨템포러리의 변형이나 팝락처럼 들린다.

노: 그쪽 장르도 좋아하고, 음반에 차분한 노래 하나도 있어야 할 것 같아서 넣었다. 녹음 시작할 즈음 시작한 곡인데 그땐 통기타로 녹음해 둔 곡만 있었을 때다. 어느 무대에서 어쿠스틱 반주로 불러봤는데 괜찮더라고. 그래서 영광 형과 음반에 수록하기 위한 편곡을 했는데, 최단기간에 작업이 끝난 곡이다.

정: 처음에는 음반 색깔에 맞을지 걱정을 많이 했다. 댄서블하지도 않고, 빠르지도 않은 곡이었기 때문이었다. 내부에서도 이걸 정규반에 넣을지에 대해 의견충돌이 있었는데, 이걸 편곡한 다음 들려주니까 지지자가 하나씩 둘씩 생겼다. 개인적으로 작업하면서 가장 재미있었던 곡인데, 멜로디라인도 내가 애착이 가는 스타일로 뽑혔고 사운드적으로 많이 빈 느낌도 없어서 그렇다.

김: 나중에 현악기하는 분들과 함께 연주해보면 굉장한 그림이 나올 것 같다. ‘Meteorite’도 마찬가지고.

정: 보컬이 돋보일 수 있는 노래라고 봤다. 후후가 신나고 빠른 곡만 노래하는 게 아니라, 이런 곡도 충분히 소화할 수 있다는 걸 알리고 싶었다. 더 많은 가능성을 부여해준 곡이라 할 수 있다.

노: 사람들이 이걸 어떻게 받아들일까 살짝 고개를 갸웃거리긴 했다. 그런데, 음반에서 이 곡이 제일 좋다는 사람도 있는 걸 보면 나쁜 선택은 아니었던 것 같다.

 

WHOwho cover

 

언급되지 않은 곡 중, 이걸 왜 물어보지 않았냐 싶은 곡은 뭔가.

노:  ‘Citylight’를 빼놓으면 안 된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곡이거든. 이 곡을 타이틀곡으로 하고 싶었는데, 본부장님/선규 형/멤버들과 타이틀 매치를 벌여서 졌다. 일단 머릿수가 5:1이었으니까(웃음). 어쩔 수 없이 놓아주게 되었는데, 사람들이 이 곡의 진가를 잘 모르는 것 같다(웃음). 차가운 도시의 느낌도 나고, 중후반부에 반전도 있고, 무엇보다 곡을 쓰면서 기분이 좋았다. 아… 처음으로 가성을 사용해본 곡이기도 하다. 해보지 않았던 걸 하려니 힘들었는데, 레코딩을 끝내고 나니 뭔가 내 보컬 소화력이 넓어졌다는 걸 느꼈다. 다음엔 완전 색다른 시도를 할 수도 있을 자신감도 함께 말이다. 그런 점에서 기념비적인 곡이다.

김: ‘Sincerely Yours’. 팀원이 아닐 때 이들의 공연을 본 적 있는데, 이 곡은 그 당시 후후의 느낌을 잘 간직하고 있다. 그래서 그런지 이 곡에 애착이 간다.

안: 나도 ‘Sincerely Yours’를 제일 좋아한다.

정: ‘Meteorite’에 한 표. 나는 후후 들어오기 전 가요 편곡을 했는데, 가요 편곡에서 중요한 건 주지하다시피 훅과 캐치함, 정제된 사운드다. 이 곡이 바로 그 세 가지를 다 갖추고 있는 트랙이다. 공연할 때도 재미있고.

김: ‘Your Eyes’도 특별한 곡이다. 예전에 공연이 딜레이되서 새벽 3시에 스테이지에 오른 적이 있었는데, 그때 관객이 4명 있었다. 유튜브에 그 영상이 있는데, 나름 흑역사다(웃음). 보면 다 반쯤 미쳐서 연주한다.

안: 공연에서 이 곡을 하면 우리도 모르는 패기가 솟구치는 신비로운 트랙이다. 밴드 초기의 열정이 담겨 있기도 하고.

노: 한동안 셋리스트에서 이걸 빼놓았더니 팬들이 이걸 왜 안하냐고 아우성이더라.

김: ‘Two Slow’도 요즘 안하는 곡인데, 내가 외부인이었을 때 요한이가 보내줬던 영상이 ‘Dance in the Rain’하고 이 곡이었다. 정말 많이 들었는데, 정작 밴드로 들어오니까 안 하네?(웃음)

안: 여러 번 하려고 했는데, 항상 실패로 돌아가고 있다. 이거 편곡하려면 진철 형이 오리지널 폼을 좋아해서 바꾸기도 애매하다.

김: 하려면 원래 버전으로 가야 돼. 쌈마이처럼.

 

레퍼런스라면 밴드 모두가 다 가지고 있는 사항이다. 후후가 좋아했거나, 영향을 받았던 팀이 있을까?

김: 예전엔 X-Japan, Megadeth, Skid Row 이런 음악을 즐겨 들었다. 그러다가 요즘에는 일렉트로닉한 사운드에 경도돼서 Madeon, Skrillex를 좋아한다. 집시 냄새 나는 Parov Stelar도 자주 듣고.

노: 중학교 때부터 1960년대 분위기에 심취해 있었다. 우드스탁과 히피, 사이키델릭. 한 5년 동안은 Cream, Jefferson Airplane, Jimi Hendrix 같은 음악만 귀에 달고 살았다. 그런데 어떻게 오다 보니까 여기까지 왔네. 요새는 Porter Robinson과 Zedd에 빠져 있긴 한데, Wye Oak를 비롯한 밴드음악도 듣는다.

안: 음악은 고등학교 때부터 들었으니 늦게 시작한 편이지만, 잡식으로 막 쑤시고 다니며 들었다. 처음엔 Nirvana도 몰라서, 같이 음악 하는 친구들이 무시하고 그랬지. 나중에 찾아 들은 팀이 많다. 아무래도 가장 멋졌던 팀은 Red Hot Chili Peppers하고 AC/DC. 그리고 계시를 받은 건 대학교 때 The Edgar Winter Group.그 팀의 ‘Frankenstein’이란 곡을 듣다가 눈앞이 멍해지는 충격을 받았다. 그후 이런저런 팀을 하다 군대를 갔고, 전역하면 신스가 이끄는 밴드를 하겠다 마음을 먹고 있었는데 마침 준용이와 연락이 닿아서 후후를 하게 된 거다.

정: 주로 가요를 들었다. 그래서 그런지 밴드 가입하기 전 후후의 음악에 애착이 있었지만, 막상 들어오고 나니 처음엔 밴드의 지향점을 잘 이해하지 못했다. 그때 준용이가 이런 걸 들어보라며 The Chemical Brothers, Chvrches, Daft Punk 등등 추천을 여러 팀 해줬다. 그런 밴드 음악을 들어보고 나서 신스에 대한 감이 어느 정도 생겼다. 귀가 열렸다고 해야 하나? 그 다음부터는 사운드에 더 민감해진 것 같다.

 

영광 씨는 가요 편곡을 주로 했으니, 후후에서 사용되는 신스랑 텍스처가 완전 다르게 다가왔을 텐데.

정: 가요에서 신스는 메인 사운드를 만들기보다는 빈 소리를 채우기 위해 사용되는데, 이 팀에선 신스가 메인으로 나와서 당황스러웠다. 그 밸런스며 톤을 잡는 게 너무 난감했다. 사운드의 합도 맞추지 못하는 상황이 몇몇 있었는데, 그걸 극복하는 게 내겐 지상 최대의 과제였다. 어쨌든 준용이가 곡을 써오면 내가 그 위에 신스를 올려야 하는 거니까… 두 신스의 성향 차이를 이해하는 데 가장 많은 시간이 걸렸다.

 

지금껏 만나본 밴드들이 입을 모아 칭찬하는 일렉트로닉락 밴드가 두 팀 있는데, 하나는 글렌체크, 다른 하나가 후후다. 실제로 지금 이런 유의 팀 너무 많지만, 본인들이 이렇게 곳곳에서 인정받고 있는 이유는 있을 것 같다. 조심스럽긴 하지만 한 마디씩 해 보자.

정: 내가 볼 때는 노래를 정말 잘 썼다. 아이디어도 듬뿍 들어가 있고, 곡 구성도 지루하지 않다. 준용이가 그 미묘한 지점을 정확히 간파한다. 한 구간만 더 들어가도 따분해질 수 있는 거거든. 다른 팀들은 고전 클래식처럼 두도막/세도막 형식으로 곡을 쓰는데, 후후는 그렇지 않다. 노래가 나왔다 간주가 나왔다가 다시 후렴이 나오기도 하고 말이지. 또 사운드를 굉장히 민감하게 생각한다.

김: 내가 볼 때는 멜로디의 힘이다. 음악이 쉽기 때문에 듣는 즉시 귀에 콕콕 박힌다.

정: 준용이 보컬도 언급해줘야지. 유니크한 보컬이다. 한국에서 처음 들어본 보컬 톤이었다.

 

그 자신감이 훌륭하다. 이럴 때 뒤로 빼고 그러면 더 웃긴다. 계속해보자.

김: 준용이 보컬엔 뭔가가 있다. 다른 사람이 그 노래를 부르면 이질감이 생길 것이다.

노: 악기 세팅이나 송라이팅을 할 때 최대한 틀에 박히게 하지 않으려고 하는 건 있다. 심지어는 마디 단위까지 무시해버리자는 마음으로 곡을 쓰니까 그런 곡들이 나오지 않았나 싶기도 하고. 의도된 차별화라고 해두자.

 

‘버스(verse)-코러스-버스-코러스’ 이런 진행은 솔직히 재미없지 않나.

김: 맞다. 우리 음악엔 버스 한 번 나오면 다시는 안 나온다.

노: 가사도 영어긴 하지만 중학생 영어 레벨에 맞춰 간단하게 적는다. 다 이유가 있다. 더 잘 꽂히게 하기 위함이기도 하고 같은 맥락이지만 입에 노랫말을 더 잘 붙이게 하기 위함이기도 하다.

 

은근한 뽕 감성도 있다. ‘트렌디함+친화력+싸지 않은 뽕필’ 이 삼위일체가 후후가 여기까지 올라올 수 있었던 계기가 아니었을까 하는데.

노: 살짝 그런 게 있다. 한국인이다 보니 안에 깔린 뽕이 튀어나오는 거다(웃음). 멤버들이 또 원체 블루스를 좋아해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큰 무대와 클럽의 무대를 번갈아가며 자주 서 봤는데, 어떤 차이가 있나?

노: 느낌이 완연히 다르다. 클럽공연은 무대도 작고, 영화 찍다가 연극하는 느낌이다. 관객들과 소통하는 맛도 있고, 가끔 재미있는 일도 벌어지곤 한다. 얼마 전 클럽에서 연주하고 있는데, 외국인들이 무대에 뛰어 올라와서 춤사위를 벌였다. 그 사람들이야 신나서 그런 거겠지만 와!!! ‘다섯 번’을 올라오더라. 하하, 그런 게 다 편하고 집에 온 느낌을 주는 거다. 아직 페스티벌이나 큰 무대에 서면 잔뜩 긴장하는 게 사실이거든. 음… 이젠 그래도 몇 번 그런 무대를 서 보니까 전과는 다르게 조금은 즐길 수 있게 되었다. 예전엔 무조건 잘해야지, 잘해야지 그랬다면 지금은 관객들을 한번 바라볼 수 있는 여유가 약간은 생겼다고 할까?

 

‘쌈사페’ 숨은 고수로 선정되었고, 좋은 레이블에도 들어갔고, 이런저런 중요한 무대도 다 밟아봤고. 내부 사정을 모르는 사람이 보기에는 굉장히 평탄한 길을 걸어왔다고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앞으로 이력에 추가하고 싶은 것들이 있다면 뭔가?

노: 그저 부지런히 사는 거지. 이 음반이 원래 작년에 공개되어야 했던 음반인데 1년 밀렸다. 약간 주춤해질 수도 있었는데, 강박 갖지 않고 긍정적으로 보려고. 목표를 구체적으로 잡기보다는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고 싶다.

 

당신의 영웅인 Jimi Hendrix가 그랬던 것처럼 말이군.

노: 그렇다.

 

최근 바이바이배드맨 신보를 들어 봤나? 스타일이야 다르지만 굉장히 훌륭한 음악이더라. 어떻게 느꼈나 궁금하다.

노: 건반 치는 형석이와는 중학교 동창이기도 하고 친한 사이다. 워낙 실력 있는 친구들이고, 내가 인정하는 뮤지션이기도 하다. 이번에 글렌체크랑 한다고 해서 멋진 게 튀어나올 거라 믿어 의심치 않았는데, 듣고 “역시!” 그랬다.

 

곡이 비슷비슷하다는 아주 일부의 비판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나? 만일 이번 음반을 정주행 했다면 그런 말을 못할 것 같긴 하지만.

노: 안 그래도 퍽퍽한 세상에 마음 편히 가지고 음악을 즐겨 주셨으면 한다(웃음). 살기도 바쁜데, 음악 들으면서 스트레스 받을 거 있나? 우리 음악이 안 좋으면 안 들으면 되는 거다. 나는 내 음악을 들은 사람들이 기분이 좋아졌으면 좋겠다.

 

밀고 있는 마지막 질문이다. 공연을 다니면서 “저 아티스트 참 잘한다”, 싶은 뮤지션이 있는지?

정: ‘사운드홀릭페스티벌’에 같이 나갔던 장미여관. 너무 재미있게 공연하더라.

노: 러브엑스테레오.

About 이경준 (145 Articles)
현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여기저기 불려다니며 글을 썼고, 하나둘씩 망해가는 잡지(웹진)들을 볼 때마다 역시 '이런 건 하면 안된다'고 다짐했다. 그런데 무슨 생각인지 또 이렇게 판을 키웠다. 왜 그랬니?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