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3월 1주의 앨범: 김창완밴드, Anthrax 등

2월 29일~3월 6일 신작 음반의 프리뷰

김창완밴드 [시간]

김창

현지운: 나이들어야 알 수도 있겠지만…

달콤한 소금 [언젠간 이 비도 그치겠죠]

달콤

현지운: 피아노에 얹은 속삭이는 목소리가 위로를 준다.

로제 [그냥]

로제

현지운: 매력적인 음색을 지니고 있다.

백지영 & 치타 [사랑이 온다]

백지

이종민:백지영이 손해다. 명품 보컬엔 그에 걸맞은 래퍼가 필요하니까.

현지운: 랩과 멜로디가 가진 표현방식의 차이를 잘 보여준다.

불한당 [We Back]

불한당

현지운: Welcome back!

선우정아 [그러려니]

선우

현지운: 가슴에 파문이 인다… 그리고…

솔지하니 [Only One]

솔지

이종민: ‘다소니’란 이름은 이제 쓰지 않겠다는 건가. 대세 걸그룹 멤버 두 명이 모인 것치고 너무 평이하다.

현지운: 신사동호랭이의 편곡이 향수에 젖게 한다.

에릭남 & 웬디 [Spring Love]

에릭남

현지운: 맘에 꽃이 핀다.

이건율 [혜화동 그 곳에]

이건율

이종민: 혜화동이란 단어를 쓰면 보편적으로 포크나, 서정적인 가사를 기대하게 되는데, 이렇게 템포 있는 음악을 들려줄지 몰랐다. 물론 이러한 ‘장르 예상’ 편견을 제외하면, 특별한 건 없다.

현지운: 전자음은 추억을 상기시키는데… 임팩트는 좀 부족하다.

이승기 [그런 사람]

이승기

현지운: 군대가는 남자가 보내는 배려의 메시지

임정희 [Crazy]

임정희

현지운 :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긴 한데 감동은 없는…

장희영 [운다]

장희영

현지운: 발라드의 전형을 보여준다.

조덕환 [Fire In The Rain]

조덕

현지운: 그 감성은 여전하다.

태윤 [이름 없는 사람]

taeyoonnoname

이종민: [Love Bridge]의 연장선이지만, 연장선 치고 음향이 더 두터워지면서 업그레이드는 확실히 됐다.

하현곤 팩토리 [애교덩어리]

하현곤

현지운: 다정다감한 목소리가 녹게 만든다.

V.O.S. [같이살자]

vos

현지운: 이런 식으로 우는 노래는 취향이 아니라서…

Anthrax [For All Kings]

anthrax2016

빅쟈니확: Anthrax는 다시 Megaforce로 돌아오면서 살아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꽤 다양한 스타일이 혼재하지만, ‘Zero Tolerance’나 ‘For All Kings’ 등에서는 좀 더 ‘올드하던’ 시절의 Anthrax를 떠올리게 된다.

Chris Quirarte [Mending Broken Bridges]

chrisquirarte2016

빅쟈니확: 프로그레시브 메탈 밴드 Redemption의 드러머의 첫 솔로작…인데, 나름 풍부한 게스트도 참여하고 있건만 레이블도 구하지 않고 kickstarter를 통해 제작된 게 이색적이다(그나마도 디지털로만 발매). 전체적으로 ‘따뜻한’ 분위기로 앨범을 이끌어 가는데, 조금은 붕 뜬 듯한 음질만 아니었다면 더 좋았을 것이다.

Naðra [Allir vegir til glötunar]

nadra2016

빅쟈니확: 아이슬란드 블랙메탈 밴드의 데뷔작. [Wolf’s Lair Abyss] 이후의 Mayhem이나 Khold 같은 밴드들을 떠올리게 하는 면이 있다. 2000년대에 등장한 밴드가 90년대 초중반의 스타일을 조금은 어색하게 소화하는 듯한 느낌이 없지 않지만 리프만큼은 간혹 번뜩이는 편이다.

Oranssi Pazuzu [Värähtelijä]

oransisipazuzu2016

빅쟈니확: 늘상 그랬듯이 블랙메탈과 독일풍 스페이스록을 사이키델릭한 분위기에서 버무려낸 듯한 음악을 한다. 그 와중에도 나름의 공격성을 잃지 않는 게 물론 최고의 미덕이겠다만.

Voivod [Post Society]

voivod2016

빅쟈니확: Voivod의 새 EP이지만… Hawkwind의 ‘Silver Machine’ 커버를 제외하면 신곡은 2곡 뿐이다. 그래도 음악은 괜찮다. 솔직히 가끔은 [Dimension Hatröss]를 떠올렸다.

About 이명 박 (104 Articles)
이명의 관리자 박이명입니다. diffsoundkorea@gmail.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