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7월 1주의 앨범: 김사랑, Abyssal Ascendant 외

2015년 6월 28일~7월 4일 신작 음반의 프리뷰

김사랑 [Human Complex]

김사랑

현지운: 파트1과 2를 합치고 신곡을 넣은 앨범이다. 목소리가 세월을 느끼게 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편애한다.
3.5 Stars

 

나인뮤지스 [Special Summer Album]

나인뮤지스

현지운: ‘다쳐’는 좋은 평가를 받을 것 같다. 하지만 인지도를 위해 ’복면가왕‘ 한 번 나가야 할 듯.
2 Stars

 

로코베리 [Merry Summer]

로코베리

현지운: 귓가에서 위로해주고 가까이서 속삭이는 것 같다. 자주 들을 것 같은 느낌.
3 Stars

 

밍스 [Love Shake]

밍스

현지운: 타이틀곡이 상품성은 있어 보인다. 어차피 나머지는 홍보 싸움.
2 Stars

 

사이 [화전민의 노래]

sai2015

박근홍: 음악 보다 구호가 먼저 떠오르는 게 좀 불편하긴 하지만, 그게 또 매력이기도 하다. 화려한 게스트는 보너스.
3.5 Stars

이경준: 이것은 자본이 만들어낸 ‘휴식’. ‘힐링’ 따위의 거짓 언사로부터 자유로운 저 변방의 예술가가 자신의 몸을 기울여 써낸 세 번째 작품이다. 그 메시지는 대안적 삶일 수도 있고, 연대일 수도 있으며, 혁명일 수도 있다. 확실한 것은 그것은 지금보다 더 나은 세상이라는 점이다.
3.5 Stars

 

애시드 레인 [After The Rain]

애시드레인

현지운: 개인적으로 이런 식의 크로스오버를 선호하는 편이다. 다만 팀플레이를 하기 위해서는 어느 한 쪽의 소리를 조금은 줄여야하지 않을까 싶다.
3 Stars

 

오은영 [살아 있는 거리]

오은영

현지운: 무엇보다도 ‘찰나’의 스캣과 농익은 보컬이 기대감을 승천시킨다.
2.5 Stars

 

임보라×지박 [Slow Shutter]

슬로우셔터

현지운: 첼로의 스산함이 앨범 제목과 잘 어울린다.
3 Stars

 

정연승 [Incorrect]

정연승

현지운: 자주 일어났으면 하면 개성과 주체성의 발현.
3.5 Stars

 

학도병 [18 & Life]

학도병

현지운: 풋풋하다. 대한민국에서 고등학생이라는 통과제의를 겪은 사람들 중의 다수가 그럴 것이다.
3 Stars

 

하우스돕스 [Avenue -149 Street]

애버뉴

현지운: 꼴라주가 다양하지만 기본적으로는 특유의 몽환적인 정조를  차분하게 전달하고 있다.
3 Stars

 

Abyssal Ascendant [Chronicles of the Doomed World – Part I: Enlightenment from Beyond]

abyssalascendant2015

빅쟈니확: 프랑스 데스메탈 밴드의 금년 데뷔작이지만 Morbid Angel이나 Nocturnus 같은 밴드들의 잘 나가던 시절의 모습이 보인다. 보통 Nocturnus 류의 키보드를 넣으면서 분위기를 망쳐버리는 경우가 많지만, 이들은 그런 함정에 빠지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점수를 주고 싶다. 연주도 생각보다 훨씬 무지막지한 스타일이다.
3.5 Stars

 

Bosse-de-Nage [All Fours]

allfours

빅쟈니확: Deafheaven의 [Sunbather]는 2013년에 소위 ‘힙스터’ 웹진들로부터 가장 많은 찬사를 끌어냈던 메탈 앨범들 중 하나였고, 물론 그 찬사만큼이나 많은 볼멘소리를 동시에 듣기도 한 앨범이었다. 따지고 보면 Bosse-de-Nage도 그 부류의 밴드이지만, 이들은 [Sunbather]가 아쉬웠던 지점을 다른 방식으로 풀어나가고 있다는 면에서 다른 양상을 보인다. 소위 포스트 블랙메탈이 변용되는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사실, 블랙메탈로 분류하는 것도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 거의 스크리모에 가깝지 않은가?
3.5 Stars

 

Ezra Furman [Perpetual Motion People]

ezra-furman-perpetual

서성덕: 멜로디를 강조하는 포스트펑크 스타일이 좀 지겹다고 생각할 때, 그럼에도 불구하고 먹히는 멜로디란 무엇인지 고민하게 한다. 요즘 영국에서는 자주 못 봤잖아라고 합리화까지 했다.
3.5 Stars

 

Failure [The Heart Is A Monster]

failureheartmonstercover11

이태훈: ‘Mulholland Dr.’를 듣는 순간 살짝 눈물이 날뻔했다. 이 비운의 밴드의 지난 잃어버린 19년을 아쉬워하는 이들이라면 같은 심정일 것이다. 지나온 세월만큼 진지한 무게감을 품고 있는 앨범은 이들이 오랜만에 돌아와야만 했던 이유를 충분히 설명해준다. Faith No More의 [Sol Invictus]와 더불어 올해의 감동적인 컴백으로 기억될 앨범.
4 Stars

 

Genocide Shrines [Manipura Imperial Deathevokovil: Scriptures of Reversed Puraana Dharmurder]

genocideshrines2015

빅쟈니확: 이명에 처음으로 올라오는 스리랑카 출신 밴드이다. 그렇지만 레이블인 Vault of Dried Bones는 캐나다 레이블이니 나름 해외진출의 사례라고 할 수 있을지도. 개인적으로는 Teitanblood 같은 류의 블랙/데스메탈의 서남아시아 버전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수준은 적어도 이 글을 보고 있는 여러분이 기대하는 것보다 훨씬 높다. 뭘 스리랑카 밴드를 찾아 듣냐고 하신다면… 일본과 동남아시아를 필두로 한 아시아 익스트림메탈 씬이 어느 정도인지 한번 알아보시라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다.
3.5 Stars

 

Gorgoroth [Instinctus Bestialis]

instinctusbestialis

빅쟈니확: 사실 Gorgoroth의 앨범을 지금까지 찾아 듣는 사람들이 밴드에게 원하는 모습은 아마 다들 비슷할 것이다. 밴드도 바보는 아니어서 나름대로 그런 요소들을 모아 앨범을 채우고 있다. 그렇지만 그 날카로움이나 분위기 등에서는 예전과의 차이가 확연하다. 초창기가 아니라 [Quantos Possunt ad Satanitatem Trahunt]와 비교하더라도.
2.5 Stars

 

Miguel [Wildheart]

220px-Miguel_-_WILDHEART

서성덕: 이 분야에 있어서 현재 가장 안정된 결과물이 아닐까 싶다. 일단 균형감각이라고 해두자.
4 Stars

 

Mutoid Man [Bleeder]

mutoid-man-bleeder

이태훈: Cave In의 프론트맨 Stephen Brodsky와 Converge의 드러머 Ben Koller가 함께 한 프로젝트 밴드. The Mars Volta와 Queens Of The Stone Age, Converge의 스타일을 관통하는 적당히 실험적이면서도 내달리는 본능에 충실한 퓨전 하드코어 사운드가 흥미롭게 펼쳐진다.
3.5 Stars

 

Twin Danger [Twin Danger]

LLCSZACZ

이태훈: 재즈 피아니스트 Paul Bley의 딸인 Vanessa Bley와 Sade 밴드의 멀티 플레이어 Stuart Matthewman이 함께 한 듀오. Sade와는 또 다른 매력으로 컨템포러리 (팝) 재즈의 현대적이고 세련된 재해석을 보여주는 주목해야 할 작품이다.
4 Stars

 

About 이명 박 (104 Articles)
이명의 관리자 박이명입니다. diffsoundkorea@gmail.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