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Boz Scaggs: A Fool to Care

락큰롤 전통으로 돌아간 어느 노인의 서정시

2013년 음반 [Memphis]의 연장선상이라 보면 된다. [Memphis]의 주축이었던 멤버들, (한번 나열해 보자면) Ray Parker Jr.(guitars), Willie Weeks(bass), Steve Jordan(drums&producer), Jim Cox(Keyboards)가 그대로 이번 앨범으로 옮겨왔기 때문이다. [Memphis]에서 걸쭉한 블루스 사운드를 연주했던 만큼, [A Fool to Care] 역시 미국 남부 특유의 정서를 살리는 데 주력했다. 전혀 새로울 건 없지만, 문제는 얼마나 장르 안에서 그 장르에 걸맞는 색채를 제대로 구현해냈느냐는 것일 테다. 그 점에서 본다면 [A Fool to Care]는 [Memphis] 보다 한 발 앞섰다고 볼 수 있다.

엄밀히 하자면 그 울타리는 넓어졌는데, 블루스, 컨트리는 물론 예전 본인의 놀이터였던 팝락, 그에 더해 소울, 재즈, 탱고 등 여러 컨벤션을 끌고 왔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언제나 그렇듯 많은 것을 행한다고 해서 무조건 칭송받아야 하는 것도 아니고, 특히 거장이라고 해서 비판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하는 것도 아니다. 그러나 역으로 말한다면, 그러하기에 ‘구리고 냄새난다’는 이유로 무시하고 넘어가서도 안 된다. 더 자세히 청취할 필요가 있다는 뜻이다. 그랬음에도 ‘좋다’는 판정이 나왔다면, 망설이지 말고 그 길을 따라가면 된다. 당신은 정말로 ‘좋은’ 음반을 듣고 있는 것일 테니까.

[A Fool to Care]는 실로 그러한 작품이다. 1950년대 루이지애나 리듬앤블루스 밴드 Li’l Millet and His Creoles의 작품 ‘Rich Woman’을 듣는 순간 직감할 수 있다. 그의 시계는 그 이전으로 계속 흘러간다. 앨범 타이틀과 깊은 상관성을 가질 것만 같은 다음 곡 ‘I’m a Fool to Care’에서 명확해진다(이 곡은 1940년대 컨트리 뮤지션 Ted Daffan의 오리지널이다). 1950년대 R&B 피아니스트 Huey ‘Piano’ Smith의 버전을 재해석한 ‘High Blood Pressure’는 락큰롤 시대의 한 구간을 베어낸 듯한데, 자신이 일련의 이 음반들을 왜 만들게 되었는지를 설명하는 것처럼 보인다. 저기 1950~60년대를 무대로 삼았던 스왐프 송라이터 Bobby Charles의 ‘Small Town Talk’도 슬롯 하나를 차지하고 있다. 원곡의 휘파람은 살리지 못했지만, 그 분위기를 고스란히 가져오면서도 이것이 Boz Scaggs의 음반이라는 점 만큼은 확실히 각인시켜준다. 위대한 소울 아티스트 Al Green의 곡을 커버한 ‘Full of Fire’도 그냥 넘어가기엔 아쉽다. 앨범을 죽 듣고 있자면 락이 어떻게 탄생했고 어떤 성분들을 육화하며 몸집을 키워왔는지 한 눈에 조망할 수 있을 것만 같다. 말하자면 두 음반으로 Boz Scaggs는 ‘락큰롤 소사’를 쓰고 있는 셈이다. 이 음반이 락 역사의 상징인 도시 내슈빌에서 녹음되었다는 건 시사하는 바가 크다.

쓰다 보니 음반의 하이라이트 격인 곡들이 뒤로 밀리게 되었다. 이제 그들을 소개하려 한다. [A Fool to Care]가 빼어나다고 생각되는 이유는 적재적소에 그것을 가장 잘 할 수 있는 인물들을 꽂아 넣었다는 점이다. 슬라이드 기타의 비르투오소이자 탁월한 블루스 해석가 Bonnie Raitt가 초빙된 것은 당연한 귀결이다. 두 장인이 호흡을 맞춘 ‘Hell to Pay’는 두 명인이 만났을 때 어떠한 시너지가 발현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곡으로 틀림없는 앨범의 모멘트 중 하나다. 루츠 음악에서 빠뜨리면 섭섭한 싱어송라이터 Lucinda Williams(진짜 반가운 이름)와 함께 한 The Band 원곡 ‘Whispering Pines’는 앨범을 닫기에 참으로 적절한 곡인데, Lucinda의 텁텁하고 농도 짙은 보컬과 손님의 자리를 충분히 보존하는 Boz의 보컬이 묘한 마주함을 이룬다. 끝으로 로맨틱이 흘러흘러 떨어질 것 같은 탱고 ‘Last Tango on 16th Street’를 빼먹기는 싫다. 그래서 이 곡은 영상으로 링크해 둔다.

Boz Scaggs의 일대기에서 지금도 기억나는 음반은 단연코 [Silk Degrees]다([Down Two Then Left]와 [Middle Man]이 그 아래에 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른 후 [A Fool to Care]가 Boz Scaggs의 커리어에서 중요한 위상을 차지하고 있을 거란 점엔 이견이 없다. 스산하지만 황폐하지 않고, 외롭지만 낭만을 간직하고 있는 작품이다.

3.5 Stars (3.5 / 5)

 

About 이경준 (145 Articles)
현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여기저기 불려다니며 글을 썼고, 하나둘씩 망해가는 잡지(웹진)들을 볼 때마다 역시 '이런 건 하면 안된다'고 다짐했다. 그런데 무슨 생각인지 또 이렇게 판을 키웠다. 왜 그랬니?

4 Comments on Boz Scaggs: A Fool to Care

  1. 올려주신 곡 맥주를 부르는 음악이네요.
    덕분에 보즈 스캑스 오랜만에 듣습니다.

  2. 보즈 스캑스..진짜 오랜만이네요…
    어덜트 컨템퍼러리 명인이..
    자기 세계를 해치지 않은 선에서 다른 장르를 받아들이며..
    자기 세계의 깊이를 더해가는…
    베테랑 뮤지션의 좋은 예를 보여주는것 같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