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OLD ALBUM

Mosaic: Harvest/The Waterhouse

2016년 9월 11일

가뭄에 콩 나는 것보다 더 드물게 그런 질문을 받을 때가 있다. 어쩌다가 블랙메탈과 네오포크를 같이 듣는 취향이 되었느냐, 하는 게 요지다. 취향에 원인을 찾는 게 웃길 수도 있겠다만 어쨌든 두 장르는 표면적인 차이에도 불구하고 꽤 유사한 정서를 보여주는 경우가 많다는 게 보통의 답이었다. 뭐 [더 보기]

Shlomit & RebbeSoul: The Seal of Solomon

2016년 5월 21일

Orphaned Land가 지금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건 생각해 보면 아무래도 Deathspell Omega의 ‘히트’와도 궤를 같이하지 싶다. 이스라엘 출신다운 지역색을 떠나서 이후의 복잡한 양상의 맹아를 많이 보여주고 있기는 했지만, Orphaned Land의 [El Norra Alila]는 어쨌든 둠적인 접근과 포크 바이브를 솜씨 [더 보기]

Angelic Foe: Mother of Abominations

2016년 5월 1일

다크웨이브, 또는 다크 앰비언트는 많은 경우 과거에 대한 회고와 현재의 부재를 표현하곤 한다. 물론 그런 경우 후손들이 구체적으로 지켜 나가는 과거의 흔적은 사실 매번 다르다. 구불구불한 골목 구석의 돌 장식부터 켜켜이 쌓인 낭만적인 모습을 그려나가기도 하고, 정복전쟁이나 이념투쟁으로나 [더 보기]

Timeghoul: 1992-1994 Discography

2016년 4월 18일

이 미주리 출신 데스메탈 밴드는 1992년에 [Tumultuous Travelings], 1994년에 [Panaramic Twilight](아마 ‘panaramic’은 밴드의 오기일 것이다) 두 장의 데모만을 발표했고, 그 시절 많은 메탈 밴드들이 그랬듯 어떠한 위화감도 없이 묻혀버렸다. 앨범이 안 팔린 게 아니라 아예 레이블과 계약을 [더 보기]

Coil: Horse Rotorvator

2016년 3월 27일

Nine Inch Nails와 Ministry 등을 싫어하는 건 절대 아니지만 이와 같은 류의 밴드들을 ‘인더스트리얼’이라 부르는 데 언제부턴가 거부감이 없지 않은 게 사실이다. 물론 그런 명명이 틀린 건 사실 아니지만, ‘인더스트리얼’의 선구적 밴드들의 음악과 (근래의)Nine Inch Nails, 그리고 이후의 [더 보기]

화지: EAT

2016년 3월 12일

현실에 걸친 답답함을 애써 탈의하려 시도하지 않는다. 그게 스스로가 느끼는 육체 그리고 정신에 이르기까지 존재하던 포만감을 하나하나 덜어내 가는 서사를 이야기할 뿐이다. 화(난돼)지의 1집 [EAT]의 프로덕션은 그래서 제목과는 역설적인 관계를 맺는다. 극단적 니힐리즘(허무주의)이 양극단을 [더 보기]

E-Sens: The Anecdote

2016년 3월 1일

이 글은 본작 발매 이후, 바로 작성하여 필자의 블로그 등에 기재한 바 있는 리뷰이다. 29일 열렸던 제13회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올해의 힙합 음반과 올해의 음반을 수상한 [The Anecdote]이기에, 이렇게 다시 이 지면에 올려보고자 한다.   혹자가 (한국)힙합의 활발한 창작기라는 근거로 [더 보기]

Halloween: Don’t Metal with Evil

2015년 11월 1일

메탈을 듣기 시작할 무렵 접하게 된 밴드 중 하나는 (많이들 그랬듯이)Helloween이었다. 호박 그림에 밴드 이름까지 누가 봐도 만성절을 의도한 명명이었는데, 좀 더 머리가 굵어지면서 만성절의 정확한 영문 스펠링을 알게 된 뒤에는 왜 이름을 H’e’lloween으로 지었는지 궁금해하게 되었다(물론 [더 보기]

Swedish House Mafia: Until Now

2015년 10월 1일

2012년 Swedish House Mafia는 두 번째 음반 [Until Now]를 통해 팬들로부터 더욱 열띤 환호를 이끌어 냈다. 데뷔 앨범과 마찬가지로 그동안 공개한 싱글들을 비롯해 그룹 결성 전에 제작한 노래, 멤버들이 따로따로 창작하거나 리믹스한 노래들을 대거 수록해 듣는 재미를 충족했다. 디럭스 에디션 기준 22곡, [더 보기]

Delirium: Zzooouhh

2015년 9월 5일

얼마 전에 쓴 글이지만, Sempiternal Deathreign이 [The Spooky Gloom]을 발표한 것이 1989년이었으니 그 시절, 잘 알려진 밴드들 말고도 이미 완성된 둠 메탈을 연주하는 이들이 있었다는 얘기를 했었다. Delirium(동명의 밴드가 하도 많으니 주의할 것)도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가장 앞서간 네덜란드 둠 메탈 밴드라고 [더 보기]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