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VAULT

영화 파이널리스트 후기

2019년 2월 14일

세계 3대 클래식 콩쿠르 중 하나라고 불리는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는 유구한 전통답게 특이한 룰이 있다. 경연은 지정곡과 자유곡을 하나씩 연주하게 되며 결승 진출자들은 핸드폰을 포함한 모든 전자 기기를 반납한 채 외부와 차단된 채플에서 8일 동안 경연을 준비해야 한다. 2015년도에는 한국인 [더 보기]

룸306: ‘관계’의 초점을 계속 넓히고 있어요

2019년 1월 30일

당신이 [At Doors](2016)를 기억하고 있다면, 그건 2016년에 간직해야 할 좋은 팝 앨범을 놓치지 않았다는 의미일 것이다. 이 앨범이 그해 대중적으로 거대한 성과를 이뤄냈다고 말하긴 어렵겠지만, 적어도 2016년에 가장 색깔 있는 팝 밴드의 등장을 확실하게 알린 음반임은 분명하기 때문이다. 2년이 조금 [더 보기]

그레이트볼스:춤을 추고 싶다면 우리의 로큰롤을 들어봐

2018년 11월 10일

대한민국에서 로큰롤은 ‘누구나 알지만 누구도 모르는’ 장르다. 로큰롤이란 단어를 들어본 사람은 많아도, 로큰롤이 어떤 음악인지 아는 사람은 드문 게 현실이다. 록이 대중음악의 주류를 차지해 본 역사가 없는 이 땅에서, 록보다 앞서 등장한 로큰롤이 지류라도 형성해 볼 겨를은 없었다. [더 보기]

소피&필로스: “여행은 결국 돌아올 곳을 찾기 위한 고민과 과정”

2018년 11월 5일

대중음악에서 여행은 다양한 형식으로 끊임없이 변주되며 청자를 매혹해 온 주제다. 시간을 조금 거슬러 올라가면 김현철의 ‘춘천 가는 기차’가 경춘선을 젊음과 낭만의 명소로 만들었고, 최근에는 볼빨간 사춘기의 ‘여행’이 괜스레 많은 사람의 마음을 들뜨게 하지 않았던가. 여행은 가끔 방황과 [더 보기]

사우스카니발 : “이제 겨우 활동 10년…아직 30년 남았다”

2018년 11월 3일

이촌향도(離村向都)는 일자리를 찾는 지방 청년들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고향에서 실력을 키워 인지도를 얻은 지역 밴드들이 거점을 서울로 옮기거나, 공연을 위해 홍대 앞으로 모여드는 모습은 낯선 풍경이 아니다. 많은 지역 밴드들이 화려한 성공을 꿈꾸며 서울행 편도 티켓을 끊을 때, 저 멀리 남쪽 [더 보기]

쥬비: 뭔가가 편해진 상태. 그게 지금인 것 같아요.

2018년 7월 31일

좋은 앨범을 규정하는 기준은 개인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보편적으로 충족되는 기준은 있다. 시간이 지나도 듣고 싶고, 잊힐 때쯤 손이 가는 음반이며, 대중음악사에서 작은 역할을 했다면, 분명 기억돼야 할 앨범일 것이다. 여성 듀오 허쉬(Hush)의 멤버이자 2002년 솔로로 활동한 쥬비의 첫 앨범 [더 보기]

켄드릭 라마 내한공연

2018년 7월 30일

무대의 내용과 상관없이 진행만 따진다면 2018년 최악의 내한 공연일 것이다. 이 불행의 시작을 굳이 찾는다면 폭염부터 출발할 수 있다. ‘잠실 보조경기장’. 한여름 하늘이 뻥 뚫린 그곳에서 공연을 진행함에도 주최 측은 700mL 생수만 반입이 가능한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그러다 행사 전날 [더 보기]

메탈 몇 장 #2 : 2017년 상반기

2017년 7월 21일

2017년 상반기의 메탈 얘기를 하면서 반응이 좋으면 또 올라올 수 있다는 얘기를 했었습니다. 사람은 자기가 한 말을 주워담을 줄 알아야 한다는 성현의 말씀이 있는지라, 잠시 최근 제가 작성한 최근 몇 글의 반응을 살펴보았습니다. 물론 기준은 주커버그의 힘을 빌어 페이스북 좋아요 수로 했습니다. [더 보기]

메탈 몇 장 : 2017 상반기

2017년 7월 14일

바로 내일도 내다보기 어려운 게 인생사인지라 이명의 미니뷰도 쉰 지가 꽤 오래 되었습니다. 메탈웹진으로 자리매김하려는 듯한 이명의 이미지를 제고하려는 의도의 발로인 측면도 있었습니다만 미니뷰를 통해 소개되었어야 할 앨범들도 재고 쌓이듯 차곡차곡 쌓여만 갔던 시간이었습니다. 원래 [더 보기]

정혜선 : “어디서 많이 들어본 게 아닌 차별화된, 남다른, 개성 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

2017년 6월 18일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1회 은상 수상자. 아마도 둘째가라면 서러워 했을 당대 최고의 개성을 뽐내던 목소리의 주인공. 당시에 여성으로서 흔치 않았던 전곡을 작사, 작곡했던 싱어 송 라이터의 지위를 차지하고 있던 뮤지션. 그녀가 돌아왔다. 여전히 어딘가에서 암암리에 기다리고 있는 팬 분들을 위해, [더 보기]
1 2 3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