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Death Metal 특집: 우리가 꼭 들어야 할 데스메탈 50선 (20위~11위)

death-159120_960_720

‘이명’은 작년에 스래쉬메탈 특집과 헤어메탈 특집을 진행했다. 누가 얘기해 주는 건 아니지만 샤방한 여성 팬들 달아나는 소리가 눈에까지 선하지 않을 리가 없다. 어느 추운 날 모처에서 입천장이 후끈해지도록 잔을 기울이면서 대책회의가 진행되었고, 향후로는 뭔가 사랑받을 법한 내용(까지는 아니더라도 첫인상)의 특집을 하자는 데 이견이 없었다. 헤어메탈 특집의 “…and more” 글에는 덕분에 “이 꼭지를 끝으로 당분간 메탈 특집은 쉰다.”는 선언이 들어갔다. 그런 면에서 새해에 진행하는 첫 특집부터 데스메탈 특집이라니 어이구야. 이미 달아나서 여성 팬들 달아나는 소리는 더 이상 들리지도 않는다(그러니까 브릿팝 하자니까). 조회수가 웹진의 덕목이라 한다면 이 특집에 옳다구나 했던 필자들은 경질감이다(꼭 빅XX확씨 얘기는 아님).

하지만, “그냥 우리가 재미있으면 됩니다”라던 필진들이 아니던가? 어쨌거나 이 데스메탈 특집은 정말 ‘그냥’ 우리가 재미있었고 하고 싶은 특집이었다. 스래쉬메탈 특집을 하면서부터 나왔던 얘기지만, 따지고 보면 특집을 굴리던 모두들 지금은 설사 스래쉬, 또는 데스메탈을 듣지 않는다 하더라도, 음악편력의 한 페이지..까지는 아니더라도 한켠에는 자리를 마련해 두고는 있었다. 그러니까 이젠 각자의 가정(이 있다면 말이다)에서 데스메탈을 하고 싶다고 한다면 시원시원하게 등짝을 얻어맞을 나이가 되었지만, 어쨌든 그 자리를 메꾸긴 해야 하지 않겠나. 거기다 어떤 면에서는 더없이 적기이기도 했다. 뻔뻔함이 일반적인 현상이 된 세상에서 뻔뻔함에 쌓인 스트레스를 내려놓을 방법이 어떤 게 있을까? 이번 특집은 우리 나름의 방법이기도 한 셈이다.

잡설이 길었다. 그래서 이번에는 ‘데스메탈 50선’이다. 물론 빛나는/빛나던 밴드들의 많은 앨범들이 있지만, 그냥 생각나는 대로 적어서는 Morbid Angel이나 Death 같은 거인들이 절반 이상을 꿰찰 게 뻔했다. 나름의 기획의도는 그런 게 아니었던지라 억지스러운 감 없지 않지만 나름의 규칙을 두었다. 첫째, 한 밴드당 한 장의 앨범만을 올린다. 둘째, 데스냐 스래쉬냐, 그라인드냐, 블랙이냐 등 장르 자체가 모호한 밴드는 되도록 제외한다(그럼에도 데스래쉬 밴드들을, 완전히 제외하진 못했다). 셋째, 미남/미녀 멤버가 있는 밴드를 우대한다. 아쉽게도 세 번째 규칙은 단 한번도 적용되지 못했지만, 어쨌든 그렇게 우리 나름의 고심이 들어갔다는 얘기를 덧붙이고 싶었다. 물론 완벽하지 않으니, 즐겁게 읽을지언정 좋거나, 싫거나 많은 이야기들이 있었으면 좋겠다. 그럼 요이, 땅.

 

리뷰어 명단

이경준(이명 편집장)

빅쟈니확(이명 편집위원)

조일동(음악취향 Y 편집장)

정진영(이명 편집위원)

김성대(음악취향 Y &파라노이드 필자)

김인수(크라잉넛)

김봉환(벅스뮤직 컨텐츠팀)

이태훈(이명&벅스뮤직 필자)

임희윤(동아일보 음악기자)

 

#20. Cryptopsy [None So Vile] (1996)

cryptosy-nsv

캐나다의 테크니컬 데스메탈 밴드 Cryptosy의 2집이다. 데스메탈에서 중요한 앨범중 하나다. 장르 앞에 “technical”이라는 수식어가 붙으면 “얼마나 연주를 잘 하길래?”하고 긴장하게 되는데, 이 앨범은 그 긴장감을 무의미하게 만든다. 그야말로 긴장감을 느낄 틈도 없이 휘 몰아친다. 맴버 개개인의 빠르고 정확한 연주. 특히 Flo Mounier은 이 앨범에서 이후 헤비메탈 드럼의 미래를 보여줬다. 빠르고 강력함을 뛰어넘어 찰나와 찰나 사이의 여백 또한 느끼게 해준다. 데스메탈에서 지금껏 느끼지 못했던 그루브다. 여기에 보컬리스트인 Lord Worm의 거칠게 깔리는 목소리가 이 음반을 완성시킨다고 하겠다. 이 앨범 후에 Lord Worm은 밴드를 떠나서 영어 선생이 되었다고 한다. (김인수)

 

#19. At the Gates [Slaughter of the Soul] (1995)

atg-sots

스웨덴 데스메탈 씬을 세상에 알린 At the Gates(이하 ‘ATG’)의 가장 중요하고 또 유명한 앨범. 92년부터 해마다 앨범을 발매한 끝에 거둔 ‘풍작’이 이 앨범엔 담겨 있다. 처절하고 육중한 멜로딕 데스메탈 사운드의 전형을 들려주는 가운데 ‘Under a Serpent Sun’과 ‘World of Lies’에 녹은 구수한 훅은 같은 계열 다른 밴드들과 이들 사이에 조용히 선을 긋는다. 이후 그루브 메탈과 스래쉬메탈까지 가지를 뻗는 The Haunted 결성 멤버들이 바로 여기에 있었고, Roadrunner 레코드가 선정한 ‘위대한 메탈 프런트맨 50’에서 서른 번째에 오른 Tomas Lindberg 또한 데스메탈 역사의 한복판에 섰었다. 기타와 베이스로 ATG 음악의 중심을 잡는 Björler 형제, 겨울 칼바람처럼 매서운 Tomas의 스크리밍, 미치광이 비트를 어르고 달랠 줄 아는 드러머 Adrian Erlandsson. 밴드가 오랜만에 발표한 앨범이 갑작스러운 환호를 받을 때 우린 그 바로 전 앨범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전작이 말도 안 되게 좋았을 때 대중은 다음 앨범도 그러리라는 강한 기대감으로 무장하게 마련이기 때문이다. ATG의 경우, 스웨덴 앨범 차트 3위까지 오른 다섯 번째 작품 [At War with Reality](2014)가 바로 그런 앨범이었다. [Slaughter of the Soul]은, 그로부터 19년 전에 나온 ATG의 네 번째 앨범이었다. (김성대)

 

#18. Monstrosity [Imperial Doom] (1992)

mtsy-id

아무래도 Cannibal Corpse의 George “Corpsegrinder” Fisher가 있었던 밴드로 유명하겠지만 1990년부터 활동해 온 거물 밴드인만큼 그렇게만 알려지는 건 밴드 본인들로서는 좀 억울할 노릇이다. 그리고 호오야 있겠다만, George Fisher가 가장 뛰어난 보컬을 들려줬던 앨범은 Cannibal Corpse의 앨범들이 아니라 바로 [Imperial Doom]일 것이라 생각한다. 그런데도 (물론 나름 알려지긴 했지만)왜 이들이 Cannibal Corpse 정도의 반열에 오르지 못했는지는 잘 모르겠다. ‘Chapel of Ghouls’나 ‘Pull the Plug’ 정도의 명곡을 만들지는 못했으니까 정도로 짐작하는 편이다.

그런 정점에 가까운 명곡이 없을지는 모르지만, [Imperial Doom]은 이미 나름의 양식미를 갖추었던 1990년대 초반까지의 플로리다 데스메탈의 덕목을 가장 훌륭하게 정리한 앨범일 것이다. (Scott Burns는 아니지만)Jim Morris의 프로듀싱과 Dan Seagrave의 커버를 필두로, 이후 Cynic에서 모습을 보이는 Jason Gobel과 Jon Rubin의 화려한 리프들(‘Definitive Inqusition’, 하지만 Gobel은 밴드의 멤버는 아니었다), Lee Harrison의 무지막지한 블래스트비트, 정교한 패턴들을 훌륭히 뒷받침하는 Mark van Erp의 베이스(‘Immense Malignancy’) 등, 플로리다 ‘클래식’ 데스메탈의 가장 훌륭한 단면들이 여기에 있다. 가장 화려한 반열은 아니었지만 가장 단단한 음악을 연주했던 밴드의 모습을 여실히 보여주는 앨범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빅쟈니확)

 

#17. Carcass [Necroticism – Descanting the Insalubrious] (1991)

carcass-ndti

밴드 이름부터 ‘시체’다. 그리고 Carcass를 그라인드코어와 데스메탈 역사에 깊이 새기는 [Heartwork]와 함께 이들의 양대 명반으로 통하는 [Necroticism – Descanting the Insalubrious]가 주로 다루는 이야기들 역시 ‘시체 처리를 위한 경제적인 방법’이다. 1991년 당시 밴드는 미시간주 데스메탈 밴드 Repulsion의 Scott Carlson 보다 좀 더 찢어지는 목소리를 가진 베이시스트 겸 보컬리스트 Jeff Walker를 중심으로 순진해 보이는 외모와 달리 리듬을 갈아 마시려 드는 드러머 Ken Owen(‘Symposium of sickness’를 들어보라), 이 앨범으로 Carcass와 연을 맺은 Arch Enemy의 기타리스트 Michael Amott, ‘Incarnated solvent abuse’ 같은 곡에서 Amott과 멋진 송라이팅 호흡을 보여준 Bill Steer(사실 그는 밴드의 메인 송라이터다)까지 4인조로 구성, 지난 앨범까지 유지한 트리오 라인업을 이 앨범부터 무너뜨렸다. 확실히 작곡력과 연주력을 겸비한 Michael Amott의 가세는 여러모로 Carcass 사운드를 일깨우고 살찌웠는데, 녹음 스튜디오에는 한국의 크래쉬(Crash)부터 Slipknot까지 무려 100여 장의 헤비메탈 앨범을 주무른 베테랑 프로듀서 Colin Richardson까지 있어 그 ‘미완의 조합’은 끝내 ‘완성된 조화’로 매듭지어질 수 있었다. 그리고 본작 아래 있던 혹자의 덧글(“양키 데스 메탈과는 전혀 다른 매력”)은 아마도 Owen과 Walker가 인정했듯 이 앨범이 알게 모르게 프로그레시브 성향에 적잖이 물들어 있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The Beatles의 고향으로만 알고 있던 리버풀이 헤비메탈 팬들에게 ‘Carcass의 고향’으로 입력되기 시작할 즈음, 그 선두에 [Necroticism – Descanting the Insalubrious]가 있었다. (김성대)

 

#16. Master [Master] (1990)

master-st

1983년 미국 시카고에서 결성되어 30년 넘게 활동하고 있는 Master는 씬의 형성과, 부흥, 쇠락을 모두 목격한 베테랑 밴드이다. 지금도 그 신조가 변한 것은 아니지만, 1990년 이 음반을 발매할 당시만 해도 “지구상에서 가장 빠르고, 가장 광폭한 음악을 하겠다”는 의지는 굳건했다. 정말이지 거칠 것 없던 밴드의, 두려울 것 없던 음반이다. 순진무구했던 시절의 하드코어와 천둥벌거숭이였던 스래쉬, 아직 자신들이 하고 싶었던 컨벤션을 완전한 형태로 구축해내지 못했던 데스메탈이 뒤엉킨 채 뛰어노는 수록곡들을 확인해보면 안다. 대강 윤곽이 그려지지 않는가. 초기 Overkill 냄새도 나고, Misfits 같은 밴드들의 자취도 찾아볼 수 있으며, Possessed의 언어도 발견할 수 있는 것이다. 당연히, 카피캣이라는 의미는 아니다.

Paul Speckmann의 베이스와 Zdenek “Zdenal” Pradlovsky의 드럼이 경쟁이라도 하는 듯 승부욕을 드러내는 오프닝 트랙 ‘Pledge Of Allegiance ’부터 전운은 감돈다. 하드코어 펑크 특유의 신경증 기질이 엿보이는 ‘Unknown Soldier’와 “데스메탈 마스터”라는 별칭을 선사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2분 50초짜리 트랙 ‘Funeral Bitch’는 거의 ‘폭격 수준’이다. 저 조악한 음반 커버를 보라. 저건, 음악을 대변한다기보다 모종의 ‘매니페스토’ 같지 않은가. (이경준)

 

#15. Deicide [Legion] (1990)

dc-legion

Deicide는 기성세대에게 결코 곱게 들리지 않는 데스메탈에 더욱 곱지 않은 이미지(반기독교적 성향)를 덧씌우며 데뷔 초부터 확실한(?) 인상을 남긴 밴드이다. 밴드 이름의 의미부터 ‘신을 죽이는 자’에 가사는 시종일관 불경스러운 내용뿐이고, 프런트맨의 이마에는 역십자가가 새겨져 있었으니 무슨 말이 더 필요하겠는가. 물론 이 같은 카리스마 가득한 이미지는 이후 리더 Glen Benton이 생활고에 찌들어 피자 배달을 한다는 소문과 33세에 자살하겠다는 선언을 번복해 개그로 승화되긴 했지만…….

그러나 음악 외적인 가십 거리를 걷어내면 디어사이드가 데스메탈 씬에 남긴 족적은 크고 깊다. 셀프 타이틀 데뷔 앨범을 통해 파괴적인 브루탈 데스메탈을 들려주며 데스메탈 씬의 총아로 떠오른 Deicide는 두 번째 정규작인 이 앨범에선 초절정 기교의 사운드로 마니아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트윈 보컬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다채로운 연출과 전작과는 차별화된 정교하고도 복잡한 구성은 마치 프로그레시브메탈을 방불케 했다. 이 같은 변화 속에서도 공격성은 줄어들지 않았다. 브루탈 데스메탈의 결정적인 약점인 지루함을 좀처럼 찾아볼 수 없다는 점도 이 앨범의 매력이다. 발매 후 20여 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이 앨범이 Deicide의 디스코그래피에서 가장 빛나는 작품이자 데스메탈 계의 명반으로 꼽히는 이유이다. Deicide가 이 앨범의 음악적 변화를 조금 더 발전시키지 못하고 한 걸음 후퇴한 것은 두고 두고 아쉬움으로 남는다. (정진영)

 

#14. Atheist [Unquestionable Presence] (1991)

at-up

‘무신론자’란 팀명과 달리 Atheist의 음악적 신념은 다신론에 가까워 보인다. 부채꼴로 쌓아올린 제단들을 향해 이 괴수는 너덧 개의 머리를 동시에 조아린다. 우상은 각각 테크니컬, 프로그레시브, 익스트림 같은 이름의 형용사들.

괜찮은 잠재력 정도 보여준 1집 [Piece of Time], ‘계약 채우기 음반이니까, 에라, 하고픈 거나 다 해보자’는 듯 라틴음악까지 얹은 3집 [Elements]. 어중간한 이 두 지점 한가운데에 이 음반의 절묘한 좌표가 있다. 저음 리프와 중·고음 악절, 원시적 충동과 면밀한 도발이 잘 안배됐다. 공간을 난도하는 드럼과 베이스의 정교한 연주에 출렁대는 그루브까지 착장한 ‘Mother Man’, 극적 구성과 수려한 선율, 질주감이 고루 번뜩이는 ‘Your Life’s Retribution’와 ‘An Incarnation’s Dream’…. 이 데스메탈의 아름다움은 청명할 지경이다. (임희윤)

 

#13. Bolt Thrower [The IVth Crusade] (1992)

bt-crusader

이 지독한 영국 밴드가 한국에 정식으로 소개될 수 있으리라 누가 예상할 수 있었을까? Earache, Roadrunner, Black Mark 같은 익스트림 메탈 레이블의 작품들이 라이선스로 쏟아져 발매되던 믿을 수 없는 호시기의 한 추억이다. [The IVth Crusade]는 들라크루아의 그림을 차용한 처절한 커버 아트부터 남달랐던 Bolt Thrower의 역작이다. 십자군의 역사 자체가 추악했지만, 명분조차 세울 수 없을 정도로 탐욕의 바닥을 보여줬던 4차 십자군 원정(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800여년 지난 2001년 콘스탄티노폴리스 총대주교에게 십자군이 콘스탄티노플에서 저지른 약탈과 만행에 대한 유감과 사과를 표했다)을 테마로 삼은 본작은 [War Master](1991)과 함께 소위 War Death Metal이라 불리는 밴드 특유의 사운드를 완벽하게 정립한 작품이다. C#로 1.5음 다운튜닝 한 기타 리프는 저음의 단발마를 날리는 보컬과 함께 절대 서두르지 않는다. 둠 메탈 밴드 누구와 대놓더라도 뒤지지 않을 헤비 리프의 연속이다. 묵직하고 둔중한 뼈대에 살을 대는 것은 바닥으로 가라앉는 초저음으로 세팅 된 킥 드럼의 엄청난 속도 조절이다. 이 무렵 기라성 같은 데스메탈 밴드들과 다운튜닝 미학의 신세계를 열고 있던 Colin Richardson이 견인해 낸 저음 폭력은 가히 엄청났다. 당시 국내에 발매 되었던 CS를 싸구려 워크맨으로 듣던 많은 메탈키드들은 이 저음을 제대로 재생해내지 못해 짓이겨지고 뭉개진 소리로 들어야 했으니 말이다. 나는 메탈이라는 장르의 매력을 문화적으로 “음악”이라 생각하는 “소리”의 범주를 끊임없이 부정하고 확장시키는 데서 찾는다. 메탈 프로덕션이 경주해야 할 가장 큰 고민은 이 소리를 음반이라는 포맷 안에서 구현할 기술적 방법을 고안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The IVth Crusade]는 역사적인 작품이다. 그래서 2005년 이후 스튜디오 작품을 내놓지 않고 있는 밴드(드러머 Martin Kearns의 사망으로 라이브 활동 역시 멈춘 상태다)의 행보를 여전히 고대한다. (조일동)

 

#12. Malevolent Creation [The Ten Commandments] (1991)

mc-ttc

모든 위대한 작품은 ‘극적(theatrical)’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 역은 성립하는가? 꼭 그런 것만은 아닌 것 같다. Malevolent Creation은 “그 희소한 가능성”을 현실로 이뤄낸 몇 되지 않는 밴드 중 하나이다. 데뷔작 [The Ten Commandments]는 그중에서도 정점에 선 음반이라 하겠다. 불길한 저 기운은 타 밴드와 차별성을 만드는 독보적인 것이며, 기묘하게 맞물리게 구성된 인트로-아웃트로는 음반의 형식미를 완성하는 마지막 퍼즐조각이 되었다. ‘음향’적으로도 흠 잡을 구석이 없는데, Scott Burns의 손길이 거쳐 간 저 사운드는 ‘올드 스쿨 데스메탈’중에서도 최고의 녹음상태를 자랑한다.

이후 늘어놓을 설명들은 뻔한 부연에 불과하다. 음반은 플로리다 데스의 어떤 정전(canon)이 되었고, 필드 내부에서 강력한 추종 세력들을 규합하는 견인차 역할을 했다. ‘Premature Burial’, ‘Remnants of Withered Decay’, ‘Multiple Stab Wounds ’ 등을 들으면 쉽게 이해되는 지점이다. 불길하고, 사악하며, 놀랍게도 멜로딕하다. 잠시, 멜로딕 데스 밴드들을 제외해보자. 가장 선명하게 귀에 박히는 곡을 쓰는 밴드는 Malevolent Creation일 것이다. 현재까지도 이 첨예한 쟁투의 사운드를 조각해낸 밴드는 많이 보이지 않으며, 심지어 본인 자신들도 이 성취를 넘어서는 물건을 주조해내지 못했다. (이경준)

 

#11. Obituary [Cause of Death] (1990)

ob-cod

임계점에 도달한 자극은 필연적으로 더 강한 자극을 요구하기 마련이다. 헤비메탈의 한 갈래를 더욱 극단적으로 발전시킨 장르가 스래쉬메탈이니 그로부터 더욱 극단적인 장르가 탄생하지 않았다면 오히려 더 이상한 일 아닌가? Obituary는 Morbid Angel, Death 등과 더불어 초기 데스메탈 씬을 이끈 선구자였다. 그리고 이들의 두 번째 앨범 ‘Cause of Death’은 음악으로 상상할 수 있는 ‘죽음’을 그야말로 완벽하게 보여준 수작이다. 만약 이 앨범이 없었다면 데스메탈의 영역 확대는 조금 늦어졌을 지도 모른다.

이 앨범은 Obituary의 첫 번째 정규 앨범 [Slowly We Rot]에서 진일보해 밴드 특유의 원초적인 공포를 자극하는 사운드를 발전시켰다. Obituary의 음악적 노선은 파괴, 잔인함, 신성모독(주로 기독교)을 주제로 극한적으로 빠르고 격렬한 사운드를 들려주던 다른 데스메탈 밴드와는 궤를 달리했다. 마치 늪으로 빠져드는 듯한 흐느적거리는 기괴한 리듬과 그 위에 실린 육중하고도 파괴적인 기타 리프의 역설적인 조합. 이는 마치 가장 독특한 형태의 스래쉬메탈을 선보였던 Celtic Frost처럼 인간의 원초적인 불안감을 자극하는 무언가를 가지고 있었다. 여기에 그야말로 “이것이 죽음이다”라고 보여주는 듯한 커버 아트까지. 이 앨범은 데스메탈이란 장르의 이름에 가장 충실했던 최초의 작품일 것이다.

이 앨범은 평단의 호평은 물론 상업적으로도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는 점에서도 장르의 역사에 큰 족적을 남겼다. 또한 이 앨범은 이후 데스메탈 그리고 하위 장르의 수많은 밴드들의 탄생을 이끌었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를 가진다. 이것이 바로 오랜 세월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이 앨범이 명반의 지위를 놓치지 않는 이유일 것이다. (정진영)

About 이명 박 (104 Articles)
이명의 관리자 박이명입니다. diffsoundkorea@gmail.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