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Post Rock 특집: 우리가 꼭 들어야 할 포스트락 50선 (40위~31위)

northern-light-984001_960_720

스래쉬메탈의 격류를 지나, 헤어메탈의 너울을 건넜고, 마침내 데스메탈의 용암을 뚫고 포스트락에 이르렀다. 조회수 따위에는 신경쓰지 않겠다는 패기가 심금을 울린다. 이만하면 임상이 필요한 단계다. 제정신이면 이런 특집을 못한다. 편집장이란 작자는 대체 뭘 하는 사람인가? 내가 그의 친구라면 멱살을 잡고 물었을 것이다. “밥은 먹고 다니냐?” 제발 좀 샤방하게 놀자. 마지막 충고다.

아무튼 우리는 포스트락에 도착했다. 락의 아롱이와 다롱이 같은 이런저런 하위장르중, 포스트락만큼 가마솥 같은 장르는 없을 것이다(아, AOR이 있군). “post”라는 접두사가 붙은 단어에 대해선,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그것이 진정 “~를 넘어선다”는 의미인지, “그 내부에서 외연을 넓힌다”는 의미인지, 이도 저도 아닌 제 3의 의미인지는 고민해봐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 포스트락(post rock) 또한 다르지 않다. 정말 “락을 넘어서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인지, 아님 “락의 테두리를 확대하려는 기획”인지에 대해선 정설이 없다. 하여, 포스트락이라는 명칭은 말 그대로 “쟁점”이다. 미지의 영역이다.

때문에, 이 특집은 태생적으로 “미완성 프로젝트”일 수밖에 없다. 언제나 그랬듯, “50장”이라는 수치가 적게 느껴진다. 하지만, 역사적으로 중요한 음반, 큰 변화를 내포한 음반, 다양한 사운드스케이프를 펼쳐낸 음반들을 최대한 많이 담으려고 애썼다. 심지어, 술 마시고 회의하다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중년의 다 큰 어른들이 “포스트락” 때문에 싸우는 장면은 슬펐다. 내 자신이 창피했다. 하지만… 역으로 생각해보기로 했다. 이렇게 순수하게 가여운 사람들이 또 있을까? 오해는 말자. “좋다”는 게 아니라 “좋게 받아들이기로 했다”는 거다. 울 것 같으니 격려의 댓글은 정중히 사절한다.

그럼 다시금, 이 철없는 기획의 문을 연다. 부디, 즐겁게.

 

리뷰어 명단

이경준(이명 편집장)

빅쟈니확(이명 편집위원)

김학선(보다 편집장)

조일동(음악취향 Y 편집장)

정원석(대중음악평론가)

김종규(이명 편집위원)

김성대(음악취향 Y&파라노이드 필자)

서성덕(이명 편집위원)

이대희(이명 편집위원&프레시안 기자)

윤호준(음악취향 Y 필자)

임희윤(동아일보 음악기자)

정진영(이명 편집위원&헤럴드경제 기자)

이종민(이명 편집위원)

김봉환(벅스뮤직 컨텐츠팀)

 

#40. Jessamine [Jessamine] (1995)

jessamine-st

Kranky 레이블을 대표하는 밴드들 중 하나였던 Jessamine은 반복되는 드론 노이즈에 아련한 멜로디와 슈게이징, 또는 크라우트락을 연상할 수밖에 없는 사이키델리아를 절묘하게 담아낸 음악을 연주했다. 사실 Kranky의 ‘크라우트락’스러운 밴드를 떠올린다면야 Labradford를 먼저 얘기하는 게 맞겠지만, Jessamine은 아무래도 Cluster를 의식했을 법한 앰비언트보다는 무지크 콩크리트, 또는 Can 등을 좀 더 친숙한 형태로 변용한 것에 더 가까워 보였다. 사실상 시애틀에서 시작된 밴드로서는 조금은 의외의 모습이었는데, 몽환적이면서도 그만큼 어둡고 뒤틀린 면모를 동시에 가지고 있었고, 크라우트락부터 때로는 블루스나 재즈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편린들을 가지고 있었으니 동향 밴드들과 함께 놓더라도 그리 붕 뜨지만은 않을 것이다(Sky Cries Mary를 생각하더라도 그렇다). 피드백의 영리한 사용을 보여주는 ‘Royal Jelly Ice Cream’이나 밴드 특유의 사이키델리아를 상징하는 ‘Another Fictionalized History’만으로도, 90년대 초반의 밴드들이 새로운 사운드를 위해 거쳐왔던 많은 고심들이 다양하게 스쳐지나가는 경험을 할 수 있고, 아마도 본작 최고의 미덕은 거기에 있겠거니 싶다. 덕분인지 술 한 잔 하면서 듣기에 더욱 좋다. (빅쟈니확)

 

#39. Flying Saucer Attack [Further] (1995)

fsa-further

브리스톨 출신의 밴드라기보다는, Dave Pearce를 중심으로 한 좀 더 느슨한 형태의 ‘모임’에 가까웠던 Flying Saucer Attack은 브릿 팝이 절정의 성과를 슬슬 보여주던 시점에서 의도적인 로우파이/아날로그 사운드와 아방가르드 노이즈, 슈게이징, Popol Vuh를 위시한 크라우트락의 성과들 등을 극한에 가까울 피드백 노이즈 아래 버무려낸 사운드를 들려주었고, 그 ‘극한의’ 피드백을 제대로 주무르기 시작했던 앨범은 [Further]였다. 말하자면, Flying Saucer Attack 스타일이 비로소 완성되었던 것은 본작에서였다. [Flying Saucer Attack]이나 [Distant]에 비해서는 덜 무조적이면서도 더 두터운 피드백 사운드와 함께 바람에 넘실거리는 듯한 앰비언트의 흐름 속을 은연중에 꿰뚫는 Nick Drake 풍의 포크 테이스트(특히나 ‘Come and Close My Eyes’)는 청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Rural Psychedelia’의 정점. (빅쟈니확)

 

#38. Grails [Take Refuge in Clean Living] (2008)

grails-takerefuge...

Grails를 좋아하는 이라면 극단의 광기를 아무렇지 않게 들이미는 [Doomsdayer’s Holiday] (2008)나 비슷한 사운드 구성으로 전혀 다른 건조함과 냉정함을 표현한 [Deep Politics] (2011)를 최고작으로 꼽곤 할 것이다. 나는 이 두 명반이 본작을 뿌리로 각기 다른 장르와 접붙이기 한 과실이라고 생각한다. [Take Refuge in Clean Living]엔 밴드가 훗날 펼치게 될 모든 사운드와 테마가 압축적으로 담겨있다고 확신한다. 부슬거리는 비와 튤립 축제가 공존하는, 대표적인 음식으로 아시안 이민자들의 에스닉 푸드를 자신 있게 내놓는, 동성애를 공식적으로 지지하는 개성 있는(“Keep Portland Weird”) 밴드의 근거지 포틀랜드와 Grails의 음악은 참 많이 닮아있다. 한 마디로 장르의 보편을 거부하는 사운드다.

가청 공간 여기저기를 벨과 혼, 하프시코드, 다양한 에스닉 현악기 소리가 부유하지만 힘 있는 베이스 라인이 여느 스토너락 밴드 이상의 존재감으로 전체 사운드를 견인한다. 원조 서프 뮤직 밴드 The Ventures의 ‘11th Hour’를 세 번째 트랙으로 커버하고 있는데, 원곡과 비교해서 들어보면 Grails가 추구하고자 하는 극적인(dramatic) 음악이 어떤 것인지 감지할 수 있다. 드넓은 공간감과 긴 호흡을 가진 악곡으로 채워졌지만, 변박과 캐치한 멜로디의 기타 연주가 번뜩이며 스윽 치고 들어온다. 방랑자의 예측할 수 없는 여정을 그린 로드무비 OST처럼 흐르던 음악 위로 슬쩍 오버드라이브를 건 자글거리는 기타와 둔탁한 베이스가 이끄는 스토너/슬럿지 락이 푹 치고 들어오다 정신 차려보면 슬그머니 사라진다. 어떤 식으로건 장르의 보편적인 사운드로 수렴될 듯한 연주로 흐른다 싶을 즈음 꼭 한 번씩 뒤통수를 치는 구성이다. 장르의 보편성과 밴드의 특수성을 고루 갖춘 매력적인 작품이다. (조일동)

 

#37. Do Make Say Think [Winter Hymn Country Hymn Secret Hymn] (2003)

dmst-wh...

대부분의 장르는 어떤 감정 혹은 정서로 대변된다. 포스트락이라면 일단 행복이나 평화는 아니고, 슬픔과 분노에 가깝다. 캐나다 포스트락 밴드들의 성과 중 하나는 이 감정의 상식에 얽매이지 않고 장르의 방법론을 자유자재로 활용했다는 것이고, Do Make Say Think는 그 부분에서 가장 정통한 밴드다. 덕분에 앨범은 정해진 결말을 향하여 감정을 쌓아 나가는 도입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그렇게 할 필요 없이 매 트랙마다 결론으로 직행하고, 대부분 성공적으로 의도를 전달한다. 앨범에서 버릴 것이 하나도 없다는 말은 [Winter Hymn Country Hymn Secret Hymn]를 두고 할만하다. (서성덕)

 

#36. I’m Not a Gun [We Think as Instruments] (2006)

i'mnotagun-wtai

미국 테크노 DJ와 일본 기타리스트의 기묘한 조합이었던 이 듀오는 덕분에 동시대의 다른 ‘포스트락’ 밴드들에 비해서 확실히 일렉트로니카에 기울어 있던 음악을 연주했지만, [We Think as Instruments]는 일렉트로닉 외에도 다양한 면모들을 보여주는 데 집중한 앨범이었다. 청량감 있는 ‘쟁글’ 기타에 일가견이 있는 Takeshi Nishimoto는 전작보다 좀 더 에너제틱한 리프를 연주하기도 하고(‘Long Afternoon’), 그러면서도 시타를 이용한 사이키델리아를 시도하기도 한다(‘A Letter from the Past’). 앨범 전반에 깔려 있는 재즈 바이브도 확실히 전작들에서 확인할 수는 없었던 모습이다. 곧 청자들은 앨범을 통해 그리 팍팍하지 않지만 친숙한 ‘도회적인’ 모습은 물론, 여유 있으면서도 나름의 역동성을 가진 ‘그루브’를 발견하게 된다. [Blue Garden]의 좀 더 밴드 지향적인 사운드와 비교해 보더라도 즐거울 것이다. (빅쟈니확)

 

#35. Hood [Cold House] (2001)

hood-coldplace

이 아름답고 평화로운 음반이 제대로 된 대접을 받지 못했다는 것은 실로 안타까운 일이다. Chris Adams와 Richard Adams 형제가 이끈 영국의 포스트락 밴드 Hood의 다섯 번째 음반 [Cold House]는 후속작 [Outside Closer]와 더불어 2000년대 영국 포스트락 씬에 깊숙이 새겨질 보석이 되었다. 물론 그 사실을 아는 사람은 극소수다. 하지만, 언제나 그러했듯, 대중적 파급력이 모든 것을 결정하는 것은 아니다. 특히, 이 “포스트락” 같은 분야에서라면 더욱.

[Cold House]는 혁신적인 전환이었다. 밴드는 전편을 관통하는 뇌쇄적인 IDM 사운드를 통해 기존에 했던 기타 락 톤을 효과적으로 탈색했고, Radiohead가 [Kid A]를 통해 미리 선을 보였던 새 시대 락의 방향성을 자신의 영역에서 더욱 구체화된 언어를 통해 풀어내는 데 성공했다. 무엇보다 ‘다양한 정서’를 놓치지 않았다. ‘They Removed All Trace That Anything Had Ever Happened Here’은 빈티지한 로맨스를 선보였고, 싱글로 커트되었던 ‘You Show No Emotion at All’은 힙스터들의 발장단을 맞추게 했으며, ‘The River Curls Around the Town’은 포스트락 특유의 하강의 미를 담아냈다. 첨단과 노스탤지어가 어색한 듯, 신기한 듯 상대의 눈을 마주한다. (이경준)

 

#34. Toe [The Book About My Idle Plot on a Vague Anxiety] (2005)

toe-thebookabout

포스트락 중에서도 흔히 매스락으로 분류되는 Toe지만, 일반적인 매스락 밴드의 음악을 상상하면 곤란하다. 특히, 루이빌-시카고 씬의 매스락과는 같은 매스락이라고 해도 사운드가 완연히 다르다. 사변적이거나 관념적인 모습을 좀처럼 드러내지 않으며, 그들보다 훨씬 서정적인 사운드를 구사한다. Toe의 데뷔작인 본 음반은 그러한 특성을 명백히 엿볼 수 있는 작품으로, 청명한 멜로디 라인이 돋보이는 앨범이다. 물론 [For Long Tomorrow]를 더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짜임새 면에서 이 음반이 반보 정도는 앞서 있다고 생각한다.

두 번째 트랙 ‘孤独の発明 (Kodoku no Hatsumei)’만 들어봐도 밴드의 지향점은 명확하다. 잘 들리는 포스트락. 편하게 다가설 수 있는 매스락. 하지만 그것이 단순하고 쉽다는 말은 아니다. 어느 밴드보다 변박과 템포 조절을 잘 활용하는 게 Toe다. 테크닉을 내세우지 않지만, 굳이 말로 하지 않아도 그 실력이 가늠된다. ‘向こう岸が視る夢 (Mukougishi ga Miru Yume)’에서 잘게 썰어 들어가는 Kashikura Takashi의 드러밍을 듣고 있으면 더욱 그러하다. 싱글 단위로 들어도, 음반 단위로 들어도 매혹될 수밖에 없는 훌륭한 포스트락 음반이다. 개인적으로는 눈부신 아침 햇살에 어울리는 ‘All I Understand Is that I Don’t Understand’를 좋아한다. (이경준)

 

#33. Unwound [Leaves Turn Inside You] (2001)

unwound-ltiy

밴드의 스완송이 된 [Leaves Turn Inside You]는 간간이 느껴지는 대곡 지향적 구성, 펑크를 배반하는 듯 긴장감 넘치는 곡 구조로 포스트락 역사에서 거론해야 할 지위를 이 밴드에 주었다.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눌 수 있는 ‘Terminus’에서 긴장감을 고조하는 전반부를 지나 Godspeed You! Black Emperor와 같은 포스트락 밴드의 곡에서 엿볼 수 있는 오케스트레이션을 활용해 곡의 구조를 바꾼 게 대표적 예다. 치밀하게 절정을 향해 질주하는 앨범의 분위기에서 밴드의 뿌리가 펑크임을 엿볼 수 있으나, 이제 그 흔적은 희뿌옇게 퇴색했다. 앨범을 관통하는 사운드는 다양한 뿌리를 바탕으로 성장한 밴드의 역사를 분열적으로 나열한다. 소박하게 느껴지는 보컬이 불안한 메인 테마를 타고 흐르는 ‘Demons Sing Love Songs’는 이 시대 인디 팝 사운드처럼 여겨질 정도다. 불협함 가운데서 언뜻 내비치는 서정적 정서는 꽉 짜인 긴장감과 대비되며 앨범의 수준을 밴드의 역사에서도 다른 차원으로 끌어올렸다. Unwound는 2000년대 들어 폭발한 주류 포스트락 밴드와는 분명 거리가 있다. 그러나 [Leaves Turn Inside You]는 혼란함과 긴장미를 균형 있게 펼친 가운데, 포스트락의 방법론을 부분적으로 차용함으로써 후대 락 마니아들이 밴드의 이름을 끊임없이 되새기게끔 했다. (이대희)

 

#32. Shipping News [Flies the Fields] (2005)

shippingnews-ftf

Jaga Jazzist나 Godspeed You! Black Emperor의 사례만 봐도 알 수 있듯, 특히 포스트락 씬에서 분화와 새로운 결합은 일상적으로 일어났다. June of 44, The For Carnation의 전·현직 멤버들이 뭉친 나름의 슈퍼그룹 Shipping News 역시 이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당연하게도 1990년대 매스락의 작법을 따르던 밴드는 호평 받았던 데뷔작 [Save Everything]과 다른 방식으로 [Flies the Fields]를 완성했다. 밴드의 독자성을 완결한 앨범 사운드는 보다 침울하게 가라앉았으며, 기타의 멜로디 주도권은 확연히 커졌다. [Flies the Fields]는 시종일관 비관의 정서를 유지하는 가운데, 느긋하게 이어지다 느닷없이 폭풍처럼 밀어붙이는 곡 구조로 완성됐다. ‘Untitled W/ Drums’, ‘Sheets and Cylinders’, ‘Paper Lanterns (Zero Return)’은 이 분열하는 앨범의 특성을 상징하는 곡이다. 앨범은 1980년대 이후 줄곧 발전한 (굳이 이렇게 이름붙일 수 있다면) ‘루이빌 사운드’를 집대성했다. 미국 포스트락 발전사의 한 순간을 명징하게 드러내는 우량 대차대조표다. (이대희)

 

#31. 65daysofstatic [The Fall of Math] (2004)

65daysofstatic-tfom

2000년대로 접어들며 포스트락 씬에 나타난 동향 가운데 하나는, 프로그레시브와 재즈로부터 크게 영향 받은 기타 인스트루멘틀락/매스락이 잠시 주춤하는 사이, 키보드 사운드를 적극 활용한 앰비언트 사운드가 각광받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그 어느 첨점에 Sigur Rós 같은 밴드가 있다는 건 크게 놀라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경향이 그렇다는 것이지, 기존 어법을 그대로 활용해 호평 받은 팀도 존재했다.

그리고… 그 중간 지대에 위치한 팀도 존재했다. 여기 65daysofstatic이 바로 그런 팀이다. 밴드는 복합리듬/급격한 템포조절/비선형적 악곡이라는 매스락의 정체성을 고스란히 품으면서도 글리치/리듬앤베이스 등 일렉트로니카 사운드를 과감하게 받아들였다. 이는 아주 실험적인 결과물로 조립되었고, 데뷔작 [The Fall of Math]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그런 점에서 ‘매스의 쇠락(The Fall of Math)’ 정도로 번역할 수 있는 저 타이틀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마치 2000년대 매스락의 새 지평을 선포하는 것처럼 들리기 때문이다. 쪼개고 쪼개는 드럼 비트를 앞세운 포스트하드코어 사운드로 강렬하게 몰아붙이는 싱글 ‘Retreat! Retreat!’ “응축-폭발”이라는 전형적 포스트락 미학을 살짝 비튼 ‘Fix the Sky a Little’ 등 수록곡들에서 저 말이 허언이 아님을 확인할 수 있다. (이경준)

 

 

About 이명 박 (104 Articles)
이명의 관리자 박이명입니다. diffsoundkorea@gmail.com

1 Comment on Post Rock 특집: 우리가 꼭 들어야 할 포스트락 50선 (40위~31위)

  1. 정말 생전 처음(?) 들어보는 팀 밖에~~ 10할이 모름 영역
    대단하십니다 엄지척=b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