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Sempiternal Deathreign: Devastating Empire Towards Humanity

1989년, 둠 메탈은 네덜란드에서도 시작되었습니다


Sempiternal Deathreign은 네덜란드 출신 데스메탈 밴드였다. 1986년에 결성된 이 밴드는 정규 앨범이라고는 1989년의 [The Spooky Gloom]만을 내놓고 짧은 커리어를 접었다. 동시대에 활동을 시작했던 다른 네덜란드 밴드들, 즉 Thanatos나 Pestillence, Asphyx 등과 비교하면 불쌍할 정도로 존재감 없었던 셈이다(하긴 저 양반들에 비교한다면 안 불쌍할 데스메탈 밴드가 별로 없겠지만). metal-archives.com에 따르면 Frank Fasse가 그나마 이 밴드 이후 Sinister에서 잠깐이나마 기타를 쳤다고 나오기는 하는데, 정작 Frank가 녹음에 참여했던 Sinister의 앨범은 (데모마저도)한 장도 없으니 허, 청자의 입장에서 생각건대 거 참 의미 없다.

그렇지만, 이런 봐줄 것 없어 보이는 네덜란드 밴드의 유일한 정규작이었던 이 한 장을 지금에 와서 들어본다면 어떻게 이런 앨범이 그동안 먼지만 뒤집어쓰고 있었는지 의문스러울 것이라 생각한다. 초기 Slayer나 Possessed의 리프를 닮아 있는 데스메탈이 Black Sabbath의 유산을 받아들여 둠 메탈의 사운드를 본격적으로 보여주기 시작하는 모습을 이 앨범에서 발견할 수 있다. 말하자면 ‘느린 데스메탈’이 아닌, 데스메탈과 둠 메탈 사이의 일종의 미싱 링크에 가까울 음악이다. 특히 이 ‘Devastating Empire Towards Humanity’의 연주는 Disembowelment 같은 밴드까지 생각나게 하는 면이 있다. Winter는 [Into Darkness]를 1989년에, Disembowelment는 [Transcendence into the Peripheral]을 1993년에, Thergothon은 [Stream from the Heavens]를 1994년에 발표했음을 생각하면 이들은 신기할 정도로 앞서간 사운드를 구사했던 것이다.

About 빅쟈니확 (83 Articles)
워리어 알통 터져 죽었다는 기묘한 부고기사에 눈물지으며 메탈을 듣던 머리 큰 아이가 나이가 들어서도 메탈을 끊질 못하다가 결국은 글까지 쓰고 있다. 뭔가 흐름이 괴상한 것도 같지만 인생이 뭐 그렇지 생각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