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프로그레시브락

Anathema: The Optimist

2017년 7월 1일

사실 Anathema에게 낙관주의자라는 제목이 어울리는지는 잘 모르겠다. 물론 밴드의 이름에 겹쳐지는 음울함의 큰 원인 중 하나는 [The Silent Enigma]나 [Eternity] 같은 앨범들이겠지만, 이제는 둠-데스 밴드의 커리어보다는 Steven Wilson이나 Opeth와 Progfest에서 무대를 나눈 시간이 더 길어져버린 밴드에게 20년 전 [더 보기]

Steve Hackett: Love Song to a Vampire

2015년 5월 21일

[Voyage of the Acolyte]부터 주욱, 나는 그가 내는 음반의 추종자였다. 프로그레시브라는 실을 가지고 저렇게 두터운 서사를 짜내고, 그 안에 그렇게 많은 공명을 담아내는 아티스트를 흔하게 본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지난 3월 30일, 소리소문 없이 Steve Hackett이 신작을 발표했다. 거의 1~2년마다 음반을 내고 [더 보기]

Blur: The Magic Whip

2015년 5월 8일

전설 속의 이야기처럼, ‘마법’이 소환되기까지 시간은 꽤 많이 필요했다. 우리가 목도하고 있는 것은 Blur의 컴백작이다. 2003년 [Think Tank] 이후 12년만의 귀환이다. 가상이 아니다. 심지어 기타리스트 Graham Coxon도 참여했다. ‘브릿팝’의 황금기를 직격하고 또 관통했던 오리지널 라인업이 거짓말처럼 [더 보기]

Landmarq: Thunderstruck

2015년 4월 6일

우리 입맛 까다로운 빅쟈니확 필자도 애정을 숨기지 않는 프로그레시브의 보석 같은 보컬리스트 Tracy Hitchings가 프런트를 담당하는 그룹 Landmarq의 폴란드 실황이다. Tracy Hitchings 하면 시완레코드에서 무려 표지(기차가 그려진 바로 그 표지)까지 새롭게 해서 발매했던 Strangers on a Train의 리드보컬로 잘 [더 보기]

Atomic Rooster: Breakthrough

2015년 3월 31일

개인적으로 이렇게 우중충하고 꾸리한 날 자주 듣는 밴드들이 있다. Humble Pie, Savoy Brown, Zephyr 등등등. 써 놓고 보니 야릇한 공통점이 보이는 것도 같다. 여기에 가끔 이 팀도 추가시키곤 한다. Atomic Rooster는 사이키델릭락과 블루스락, 프로그레시브락을 짬뽕한 독특한 사운드를 추구했던 팀인데, [더 보기]

Kayak: Irene

2015년 3월 30일

‘전영혁의 음악세계’를 애청했던 사람이라면 잊을 수 없는 아트락 그룹 Kayak의 1977년도 앨범 [Starlight Dancer]의 수록곡이다. 네덜란드 출신 그룹인 Kayak은 Camel만큼 큰 인지도를 얻지는 못했지만, 이 곡을 포함해 ‘Nothingness’, ‘Ballad for a Lost [더 보기]

Dave Greenslade: The Luggage

2015년 3월 24일

Colosseum과 Greenslade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줬던 것을 생각하면 의외일 수도 있겠지만, Dave Greenslade가 동시대의 다른 키보디스트에 비해서 명확한 서사를 표현하는 데 강한 편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는 Terry Pratchett의 소설을 소재로 한 앨범을 Dave Greenslade가 만든다는 것은 꽤 의외라고 [더 보기]

Toto: Toto XIV

2015년 3월 19일

‘Toto’라는 말에 ‘복권’이나 ‘변기’말고 ‘Africa’, ‘Rosanna’, 그리고 ‘최고의 세션 연주자’ 등이 떠오른다면 이들의 새 앨범을 반길지도 모르겠다. 만약 당신이 대중음악가, 혹은 대중음악가를 꿈꾸던 사람이라면 더욱. 그렇다, Toto는 ‘음악가가 꼽는 음악가’로 잘 잘 알려진 밴드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