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ep

랄라스윗: Hidden Valley

2017년 11월 6일

겨우 4곡이지만, 이 미니앨범이 3년 전 [너의세계](2014)란 장소에 다시 돌아왔다는 건 금세 알 수 있다. ‘서울의 밤’, ‘날 잊어버리지 말아요’, ‘낮이 되고 싶어요’가 가져다주는 긴장감과 전개는 분명 [너의세계]에서 알려줬던 랄라스윗의 모습, 그 자체다. 했던 것을 다시 했다고 해서 지겹거나 [더 보기]

이예린: 순간

2017년 8월 18일

개인적으로 <제24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가장 인상적인 이는 이예린이었다. 해당 대회의 우승자는 ‘장희원’과 ‘윤덕호’였지만, 유재하가 가진 감성 중 하나를 분명하게 전달한 건 이예린이 쓴 ‘그대의 우주’였으니까. 그래서 ‘입상’이란 결과와 상관없이, [더 보기]

헤이즈: ///(너 먹구름 비)

2017년 7월 9일

헤이즈(HEIZE)의 음원 차트 1위는 별로 놀라운 일이 아니다. 음악보다 이미지가 더 중요하게 반영되는 음원 차트 순위에서 그녀의 팬덤은 막강하니까. 하락세이긴 하지만 여러 차례 음원 1위를 차지한 래퍼 산이가 52만 명의 SNS 팔로우를 가진 것에 반해, 헤이즈는 58만 명에 육박한 상황이다. [더 보기]

EXID: Eclipse

2017년 4월 30일

‘How Why’는 재밌는 곡이다. 바닷소리의 도입부, 멤버 정화가 추임새를 넣는 “How Why”의 음색 색깔, 후렴의 전자 건반 소리는 분명 여름을 노리고 있다. 그런데 막상 가사는 헤어지고 싶어 죽겠다는 연인의 얘기다. 한여름에 꼭 “하늘은 우릴 향해 열려 있어”(듀스)나 또는 “와! 여름이다!”(쿨)와 [더 보기]

Jai Wolf: Kindred Spirits

2016년 12월 20일

겹겹이 쌓인 신시사이저의 소리는 물론이고, 색깔이 확실한 보컬들이 더해준 하모니는 절로 아름다운 장관을 연출한다. 마치 뜨거운 석양이 어둠과 함께 어울리는 찰나를 관람하는 느낌이랄까. 이를 통해 드는 확신은 단 하나다. 일렉트로닉에 새로운 영웅이 등장했다는 것. Skrillex의 ‘Ease My Mind’를 [더 보기]

탁: VOICE

2016년 12월 7일

서태지의 ‘크리스말로윈 리믹스 콘테스트’에서 우승하며 혜성같이 등장한 탁은 신선했다. 무엇보다 결과물이 짜릿한 감각을 전달한 것은 물론이며, 한국에서도 이토록 런치패드와 매시업을 잘하는 친구가 있다는 점에서 인상적이었다. 비록 제대 후 도전한 DJ 서바이벌 [헤드라이너]에선 1회 만에 [더 보기]

Khost Deconstructed and Reconstructed by Godflesh: Needles into the Ground

2016년 6월 30일

  Khost의 [Corrosive Shroud]는 작년에 나온 인더스트리얼-드론 둠 앨범 가운데 가장 인상적인 앨범이었지만, 주변에서는 생각보다 많은 반응을 얻지는 못했다. 불명확하지만, 아마 그 이유는 국내에서만큼은 Godflesh가 Sunn O)))에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처참한 입지에 있는 이유와 비슷할 것이다. 버밍엄 [더 보기]

모반: TRI-PLANET

2016년 3월 28일

들으면서 많은 장르가 떠올려졌다. 덩달아 그 장르의 대표적인 뮤지션도 생각났는데, ‘Back through the wormhole’의 전반은 Esbjorn Svensson Trio가 잠깐 스쳐 지나갔고, ‘Toad’에선 Ben Folds Five도 조우하게 된다. 아무래도 건반, 베이스, 드럼이 주된 골자로 잡혀서 [더 보기]

Charli XCX: Vroom Vroom

2016년 3월 15일

Charli XCX의 행보를 보면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것이 무엇인가’, 또한 ‘독보적인 것이 어떤 것인가’에 대해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이해되는 느낌이다. 그녀는 음악과 패션 등에 두각을 나타내며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는데, 이런 전체적인 모습이 아닌 음악 분야로 초점을 좁혀 봐도 자기만의 [더 보기]

비스트: Ordinary

2015년 8월 25일

이번에도 음원 순위와 방송에서 1위는 차지했다. 비록 2주 연속을 거머쥐진 못했지만, 아이돌 그룹이 쏟아진 시기에 얻은 성적치고는 나쁘지 않다. 이름값은 해냈다고 할까. 그러나 이게 다다. [Ordinary]는 2009년부터 활동한 6인조 남성 그룹 비스트의 무려 여덟 번째 미니 앨범임에도 불구하고, 대중에게 [더 보기]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