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The Weeknd: Beauty Behind the Madness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성취한 앨범

데뷔 이래 계속해서 상승세를 이어 가는 The Weeknd는 두 번째 정규 앨범 [Beauty Behind the Madness]를 통해 또 한 번 도약을 일군다. 믹스테이프와 1집 등 앨범에는 지금까지 호평이 계속됐음에도 솔로 아티스트로서 히트곡은 없었다. 하지만 작년 12월에 출시한 ‘Earned It’이 빌보드 싱글 차트 3위를 차지하며 개인 히트의 물꼬를 틀었다. 올해 5월에 낸 ‘The Hills’는 같은 차트 5위에 올랐고, 6월에 공개한 ‘Can’t Feel My Face’는 빌보드 차트 정상 등극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몇 년 전만 해도 유튜브에서 사람들의 반응을 살피던 새내기가 완연한 스타로 거듭난 것이다. 오로지 음악으로 어필한 결과이기에 더욱 놀랍다.

The Weeknd표 문법은 이번에도 변함없다. ‘Real Life’는 사이렌처럼 들리는 전자음과 이를 비집고 나오는 엄숙한 첼로, 넓은 간격을 두고 퍼지는 드럼이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며, ‘Often’은 음성을 왜곡한 샘플과 보컬을 부각한 믹싱으로 황량함을 조성한다. 미니멀한 리듬과 듬성듬성 배치된 전자음이 얽히는 ‘Acquainted’는 4분 즈음 템포를 늦추고 반주를 전환함으로써 자아의 갈등을 형상화한다. 묵직하지만 활발하지 않은 드럼, 명료한 윤곽이 없는 전자음을 활용해서 완성하는 냉기는 거처를 옮기지 않았다.

종래의 지향을 고수하는 가운데 간간이 색다른 모습도 드러낸다. 트래디셔널 팝의 골격에 목소리를 싣는 ‘Earned It’이 대표적이다. 전자음 대신 현악기를 앞세운 왈츠풍의 반주는 이 뮤지션이 향후 스펙트럼을 더 넓힐 것을 내다보게 한다. Kanye West가 전매특허 샘플링을 하사한 ‘Tell Your Friends’는 영락없는 R&B, 사이키델릭 소울이고, 미국 여성 싱어송라이터 Maty Noyes가 미성을 곁들이는 ‘Angel’은 록과 드림 팝의 혼합이다. Michael Jackson을 쏙 빼닮은 보컬이 인상적인 ‘Can’t Feel My Face’는 [Kiss Land]의 ‘Wanderlust’처럼 신스팝, 뉴웨이브를 모태로 경쾌함을 선사한다.

이번 앨범은 전보다 많은 게스트를 초대해 특별한 퍼포먼스를 벌인다. 후반부 빅 밴드풍의 반주가 반전의 흥을 돋우는 ‘Losers’는 The Weeknd의 여린 음성과 Labrinth의 거친 목소리가 대비되는 것이 매력이며, 블루스를 뼈대로 하는 ‘Dark Times’는 Ed Sheeran의 참여로 인해 팝과 포크 느낌도 난다. Lana Del Rey가 함께한 ‘Prisoner’는 둘이 공통적으로 흐릿한 정서를 표하는 탓에 우울함의 격돌을 보는 것만 같다. 일련의 수록곡들로는 객원 뮤지션들과의 야릇한 시너지를 확인할 수 있다.

밝지 않지만 재미있다. The Weeknd는 전과 다름없이 본인만의 침울한 얼터너티브 R&B를 적극 선보인다. 그러면서도 타 장르에 발을 걸치거나 다른 양식들을 대입함으로써 색다른 형질도 만들어 낸다. 중심을 유지하나 동시에 변화를 모색하기에 감상이 즐거워진다. 게다가 이제는 상업적인 성공까지 이루고 있어 무척 흥미롭다. 뛰어난 실력을 보유한 인물이 대중의 인정을 받을 때 존재감과 그의 원기는 이루 말할 수 없이 커진다. 정규 2집 [Beauty Behind the Madness]는 The Weeknd가 R&B 신경향의 중추임을 못 박는 순간이며 그의 진일보를 기재하는 판각이다.

3.5 Stars (3.5 / 5)

 

About 한동윤 (27 Articles)
음악 듣고 글 쓰는 게 고역이라고 툴툴거리지만 하루 대부분을 음악을 듣거나 글을 쓰는 데 보낸다. 로또를 사지 않으면서 로또에 당첨되고 싶다는 원대한 꿈을 꾼다. 라면을 먹을 때 무척 행복하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