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Timeghoul: 1992-1994 Discography

Unheard Classic

이 미주리 출신 데스메탈 밴드는 1992년에 [Tumultuous Travelings], 1994년에 [Panaramic Twilight](아마 ‘panaramic’은 밴드의 오기일 것이다) 두 장의 데모만을 발표했고, 그 시절 많은 메탈 밴드들이 그랬듯 어떠한 위화감도 없이 묻혀버렸다. 앨범이 안 팔린 게 아니라 아예 레이블과 계약을 하지 못했으니 ‘hidden gem’ 식으로 불러주기도 조금은 민망할지 모르겠다. 인터넷상에서 이름만을 흘러간 무용담 듣듯 접할 수밖에 없었던 이 밴드를 그나마 알려 준 것은 아마 절반은 Youtube의 공로일 것이다. 은근히 주목받던 이 두 장의 데모의 재발매 – 하긴 제대로 발매된 건 처음이니 재발매라고 할 필요도 없을지도 – 를 곧 Dark Descent가 추진하기 시작한다. 우둔한 돌덩어리들 가운데 원석을 찾아내는 데는 그저 그렇지만, 이미 어느 정도 완성된 물건을 알아보는 눈만큼은 분명한 레이블이다.

가장 흥미로운 점은 이들과 가장 직접적으로 비교될 법한 데스메탈 밴드는 Nocturnus라는 것이다. 물론 Nocturnus보다는 이들이 좀 더 거칠고, 그보다는 덜 복잡하고 좀 더 느슨하면서도 스트레이트한 방식을 가지고 있었고, 사실 두 밴드는 서로 비교되기 어려울 만큼 다른 개성을 가지고 있었다. 그렇지만 90년대 초반, 키보드에 분명한 존재감을 두면서 SF 테마를 가지고 데스메탈을 연주하던 밴드가 흔했을 리 없으니, 그런 비교가 이해되지 않는 것은 아니다. 물론 밴드의 정체성이 처음부터 이랬던 것은 아니었고, 그런 면에서 이 컴필레이션은 ‘Nocturnus와 유사’하다는 특이점 외에도, 상대적으로 90년대 초반, 북유럽 스타일의 데스메탈 전형에 다가가 있었던 음악이 이후 좀 더 프로그레시브해지면서 어떻게 개성적인 사운드로 변모하였는지에 대한 또 다른 사례를 보여주고 있는 앨범인 셈이다.

그런 의미를 굳이 찾지 않더라도, 이 앨범(정확히는 두 데모들)은 90년대 초반 미국 데스메탈의 간과된 명작, 이란 표현이 과하지 않을 것이다. 키보드 없이 간혹은 음습함까지 엿보이는, 기본적으로 그리 빠른 템포에 의존하지 않는 스타일인 [Tumultuous Travelings]은 그러면서도 둠-데스의 영역까지 나아가지는 않는다. 분위기에 중점을 두고 있지만, 엄연히 데스메탈 특유의 분위기(‘creepy’하다는 게 더 정확할 것이다)를 의외일 정도로 테크니컬한 리프에 실어내고 있고, 분명히 90년대 초반의 데스메탈 스타일이지만 그렇게 경험하는 ‘분위기’는 다른 밴드들에게서 찾아볼 수 없었던 모습의 것이다. ‘Infinity Coda’는 가장 대표적인 사례일 것이다. 보컬은 그로울링만을 고집하지도 않고(사실 Demilich 생각이 난다), 기대 이상으로 스케일 큰 코러스와 리프의 전개는 철저할 정도로 앨범을 관통하는 분위기(와 가사의 테마)에 종속된다. 키보드가 없다고 해도 흐름을 좇기에 전혀 문제가 없다.

키보드가 등장하면서 상대적으로 프로그레시브한 [Panaramic Twilight]는, 많은 변화가 있기는 하지만 사실 이 데모에서 등장한 모든 요소는 (키보드나 일부 사운드 샘플의 차용 정도를 제외하면)[Tumultuous Travelings]에서 모두 찾아볼 수 있다. 다만 훨씬 복잡해진 구조에서 다각적인 방식으로 그런 모습들을 등장시킬 뿐인데, 덕분에 복잡한 구성에도 불구하고 앨범을 어떠한 분위기가 관통하고 있고, 개별 곡들이 그 흐름에서 벗어나지 않는다는 건 동일하다. 중간중간 등장하는 테크니컬 스래쉬 리프도 흐름에서 비껴나지 않는다. 그런 의미에서 사실 Timeghoul은 Nocturnus보다 훨씬 SF적인 밴드이다. Nocturnus가 개별 파트들의 화려함을 적절한 완급 가운데 배치하면서 스페이스 오페라에 이른 경우라면, Timeghoul은 ‘creepy’한 스타일의 하드 SF를 화려함은 덜할지언정 충분히 굴곡 있는 구성을 통해 유사-체험에 가깝게 재현하는 정도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기타만 아닐 뿐이지 리프를 연주한다는 점에서는 다를 게 없었던 Nocturnus의 키보드와는 달리 좀 더 ‘앰비언트’에 가까웠던(특히나 ‘Boiling in the Hourglass’) Timeghoul의 키보드는 그런 면에서, 이들의 어느 밴드와도 구별되는 개성의 핵심인 셈이다.

괴팍한 정체성 때문이었는지 주목받지는 못했지만, 정규반이 되지 못한 데스메탈 데모 앨범들 중에서 Timeghoul의 데모들만큼 ‘데스메탈 클래식’에 가까운 앨범은 생각하기 어렵겠지 싶다. 한번쯤은 체험을 권한다.

4.0 Stars (4.0 / 5)
 

About 빅쟈니확 (83 Articles)
워리어 알통 터져 죽었다는 기묘한 부고기사에 눈물지으며 메탈을 듣던 머리 큰 아이가 나이가 들어서도 메탈을 끊질 못하다가 결국은 글까지 쓰고 있다. 뭔가 흐름이 괴상한 것도 같지만 인생이 뭐 그렇지 생각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