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Vendetta: Deadly Sin

[Enemy of God]이 그리 맘에 들었던 겁니까


사람들이 흔히 스래쉬 리바이벌 얘기를 하면서 잊고 넘어가는 사실 중에 하나는, Vendetta가 이미 2002년에 재결성해서 2007년부터는 앨범 사이 간격이 길어서 그렇지 정규 앨범을 계속 발표하고 있다는 점이다. 80년대에 냈던 두 장의 앨범이 모두 걸작에 가까운 스래쉬메탈 앨범이었음을 생각하면 이 정도로 묻혀가는 것도 의외일 수 있는데, 정말 간만의 복귀작이었던 2007년작 [Hate]를 들어 보면 이 밴드에 대한 기대치가 어쩌다 그렇게 급전직하하게 되었는지를 이해할 수 있다. 확연히 좋아진 음질로 확연히 구려진 악곡들을 듣자니 실망 또한 배가가 된다. 그래도 좀 더 기다려 보기로 했던 이들도 결국 [Feed the Extermination]의 눈치없는 모던 스래쉬에서는 기다림을 아까워하기 시작했다. [The 5th]는 그런 상황에서 나온 앨범이다.

그나마 [The 5th]는 [Feed the Extermination]보다는 분명히 [Brain Damage] 시절의 사운드를 의식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아무래도 출신이 출신인지라 자신들의 [Brain Damage]는 물론 Destruction의 최근의 모습을 떠올리게 하는 면도 있고, 일정 부분에서는 Kreator의 적당히 스래쉬와 멜로딕데스 사이에 걸쳐 있던 모습을 닮아 있기도 하다. 문제는 Kreator가 멀쩡하게 활동하고 있는 상황에서 굳이 Vendetta까지 이러는 모습을 반가워할 이가 얼마나 될까 하는 생각이 든다는 점이다. 뭐 Kreator 따라하는 밴드가 한 둘이겠냐마는, Vendetta가 Kreator 아류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건 좋은 말이 나올 얘기가 아니다. 수준 이상의 모습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의 딜레마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는 앨범의 수록곡.

About 빅쟈니확 (83 Articles)
워리어 알통 터져 죽었다는 기묘한 부고기사에 눈물지으며 메탈을 듣던 머리 큰 아이가 나이가 들어서도 메탈을 끊질 못하다가 결국은 글까지 쓰고 있다. 뭔가 흐름이 괴상한 것도 같지만 인생이 뭐 그렇지 생각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