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Articles

Wolfsheim: Find You’re Here

Depeche Mode 부럽지 않았다, 2003년에는

Wolfsheim은 이름만 봐서는 무슨 블랙메탈 밴드인가 싶지만 이 밴드는 1987년부터 2004년까지 활동했던 독일의 신스 팝 듀오였다(지금은 둘이 대판 싸우고 해체했다). Wolfsheim이라는 이름도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에 나오는 Meyer Wolfsheim에서 따 온 이름이다(늑대 – 또는 펜리르 – 와는 아무 상관없는 이름인 셈이다). DE/VISION과 함께 독일 신스팝에 관심이 있는 이라면 꽤 익숙할 Strange Ways 레이블을 먹여살린 쌍두마차라고 한다면… Kari Bremnes 같은 뮤지션들이 좀 섭섭해 할 수도 있겠지만 크게 과장은 아닐 것이다. 이들의 2003년작 [Casting Shadows]는 2003년에 신스팝으로 독일 앨범 차트에서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앨범은 플래티넘을 기록했다). 신스팝으로 앨범 차트 상위권을 차지하는 게 Depeche Mode 같은 밴드들만의 전유물은 아닌 셈이다. 하긴, 이렇게 말하기에는 독일 신스팝은 대중적으로도 계속해서 나쁘잖은 성과를 거둬 온 만큼, 그리 신기할 일도 아니다. 국내에서만 알려지지 않았을 뿐이다.

‘Find You’re Here’는 밴드가 싱글로만 발표했던 곡인데, [Casting Shadows]에서 가장 인상적인 곡들 중 하나였던 ‘Find You’re Gone’을 편곡하여 만든 새로운 곡이다. 뉴웨이브의 색채가 좀 더 명확했던 ‘Find You’re Gone’보다는 일견 더 미니멀하다고 할 수 있을진대, 멜로디가 풍부한 편이기 때문에 그렇다고 건조한 스타일과는 거리가 멀다. Depeche Mode는 2001년에 [Exciter]를 내고 많은 이들을 실망시킨 바 있는데, 적어도 2003년에는 Wolfsheim이 Depeche Mode보다도 더욱 세련된 사운드를 구사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뭔가 고독한 쿨가이를 연상케 하는 가사도 곡과 잘 어울리는 편이다. 사실 밴드의 가장 잘 알려진 싱글은 ‘The Sparrows and the Nightgales’이겠지만, 벌써 나온 지 20년이 훌쩍 넘은 곡인지라 아무래도 상대적으로 근래의 곡이 지금에 와서는 듣기 편할 것이다(Beborn Beton 덕분에 간만에 생각나기도 했다). 분위기 훌륭하지 않은가?

About 빅쟈니확 (83 Articles)
워리어 알통 터져 죽었다는 기묘한 부고기사에 눈물지으며 메탈을 듣던 머리 큰 아이가 나이가 들어서도 메탈을 끊질 못하다가 결국은 글까지 쓰고 있다. 뭔가 흐름이 괴상한 것도 같지만 인생이 뭐 그렇지 생각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