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icker

9월 3주-10월 1주의 앨범: Battle Dagorath, Enslaved 등

9월 12일-10월 2일 신작 음반의 프리뷰

Battle Dagorath [I-Dark Dragons of the Cosmos]

battledagorath2016

빅쟈니확: 기본적으로 Vinterriket 풍의 사운드에 톨킨식 콘셉트를 입혀낸 음악에 가깝다, 고 하겠는데, 워낙에 다작인지라 기복 심한 Vinterriket에 비해서는 확실히 안정적인 면모를 보인다. 전작에 비해서는 ‘차가운’ 느낌의 키보드를 좀 더 강조한 면이 있는데, 덕분에 분위기라는 점에서는 밴드의 앨범들 중에서도 돋보이는 편이다. 하긴 Vinterriket 본인이 건반으로 참여했으니 그럴 만도 할 것이다. ‘Phantom Horizons Beyond’에 주목을.
3.5 out of 5 stars

Enslaved [Vikinglir Veldi]

enslaved-debut

빅쟈니확: Enslaved의 데뷔작의 재발매. 사실 그간 재발매가 많이 된 앨범이지만 12인치 게이트폴드 LP로 나온 적은 처음인지라 가치가 있다(꽤 예쁘게 나왔음). 아무래도 [Frost]나 [Eld]가 인기는 더 많겠지만 바이킹메탈의 원형을 말한다면 이 앨범을 집는 게 더 나을 것이다. 잘 알려져 있는 평가에 취향 버프 별점 0.5를 더해서.
4.5 out of 5 stars

In Flames [Sounds from the Heart of Gothenburg]

inflames2016live

빅쟈니확: 밴드의 두 번째 라이브 앨범. [Colony]부터 [Siren Charms]까지의 수록곡이 고루 선곡되어 있는데… 바꿔 말하면 [Whoracle]까지의 밴드를 좋아한 이들이라면 만족하기 어렵겠다는 뜻이다. 하긴 무슨 Family Values 투어 앨범에 더 어울릴 법한 커버의 앨범에 그런 음악을 기대할 수는 없겠다. 그래도 [The Tokyo Showdown-Live in Japan 2000]의 아쉬운 퀄리티에 비교하면 이쪽이 더 낫다. ‘Resin’이 아마도 앨범의 백미.
3 out of 5 stars

Insomnium [Winter’s Gate]

insomnium2016

빅쟈니확: 굳이 얘기해 주지 않아도 Edge of Sanity의 [Crimson]을 의식하였음이 역력한 이 앨범은 덕분에 전작들보다 확실히 프로그레시브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그런 면에서는 In Mourning에 비교할 수 있을지도). 사실 [Colony] 이후의 거의 대부분의 멜로딕 데스 밴드들이 쉽사리 유치해져 버리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워낙에 무게잡은 탓인지 그런 문제는 거의 보이지 않아서 좋다. 물론 그렇다고 기대를 넘어서는 부분도 없는지라 나로서는 찬사에서는 일단 한 걸음 뺀다.
3.5 out of 5 stars

Lost in Kiev [Nuit Noire]

lostinkiev-nuitnoire

빅쟈니확: 어째 커버가 고급스러워졌다 했는데 그 블랙메탈 밴드의 앨범이 아니었다(Nuit Noire가 밴드 이름도 아니다). 기본적으로 ‘depressive’한 포스트락이지만 그리 클리셰에 의존하지도 않거니와 밴드 스스로도 서사에 일가견이 있는지라(가사를 보면서 듣기를 권한다) 인상적이다. 감명받았다고 해도 좋을 것이다.
4 out of 5 stars

Mist of Misery [Absence]

mistofmisery2016

빅쟈니확: 스웨덴 심포닉 블랙메탈 밴드의 2집. ‘depressive’ 스타일을 심포닉하게 연주했다는 이도 있는 듯하지만 그 정도까진 아니고, 간혹 Elffor 같은 밴드 생각도 나지만 그보다 좀 더 전형적인 ‘atmospheric’ 스타일에 가까울 음악이다. 그러니 새로울 건 물론 없지만 장르의 미덕만큼은 충실하게 따라간다. 250장만 찍기는 좀 아깝다.
3.5 out of 5 stars

Modern Rock Ensemble [Touch the Mystery]

modernrockensemble2016

빅쟈니확: 모던락과는 아무 상관없는 우크라이나 뮤지션 Vladimir Gorashchenko의 프로젝트. 사실 음악은 그 동네의 지역색과 재즈풍 임프로바이징을 함께 섞어낸 프로그레시브락이라 하는 게 맞을 것이다. 그런 걸 생각하면 20분을 살짝 넘는 수준의 러닝타임은 조금은 의외. 꽤 다양하고 극적인 구성을 보여주는 ‘Touch the Mystery’가 특히 인상적이다.
3 out of 5 stars

Panychida [Haereticalia – The Night Battles]

panychida2016

빅쟈니확: 체코 페이건 메탈 밴드의 4집. 사실 데뷔작의 ‘pagan’한 분위기는 [Grief for an Idol]부터 다양한 분위기를 가져가면서 많이 걷혔는데… 여전히 다양한 장르를 반영하고 있기는 하지만 좀 더 노골적으로 포크적인 부분이 있는지라 전작보다는 초창기의 모습애 더 가깝지 싶다. 다양한 분위기들을 이질적이지 않게 이어가고 있는 키보드의 사용에 주목을.
3.5 out of 5 stars

Tilt [Hinterland]

tilt2016

빅쟈니확: Fish(Marillion의 그 분)의 투어 밴드 출신 멤버들이 주축이 된 밴드이지만 그래도 음악을 이끌어 나가는 건 John Mitchell이다. 사실 멤버들의 이름만을 보고 기대되는 것보다는 좀 더 모던한 스타일의 음악이고, 특히나 거의 Soundgarden에 가깝게 들리는 ‘No Superman’은 약간은 황당하게 느껴질 정도이지만 앨범 자체는 충분히 즐겁다. 하지만 이 양반들 원래 하던 방식과 수준이 있는지라 그에 익숙해져 성에 차지 않을 이들도 많을지도. 멜로디가 맘에 들어서 별 반 개 추가.
3.5 out of 5 stars

Underdamped System [Phantom Pain]

underdampedsystem2016

빅쟈니확: 폴란드 인더스트리얼-테크니컬 메탈 정도? 이런 류의 밴드들이 많이들 그렇듯이 Meshuggah와 Fear Factory를 많이 의식하고 있는 음악을 하고 있다. 물론 그 정도 수준은 아닌지라 꽤나 복잡한 연주 가운데에서도 자기반복이 느껴지는 부분이 있지만 흥미롭게 듣기에는 충분하다.
3.5 out of 5 stars

Wolfpack 44 [The Scourge]

wolfpack44-thescourge

빅쟈니확: Electric Hellfire Club과 Kult ov Azazel의 공작…이라는데, 기본적으로 Mysticum이나 Aborym([Fire Walk with Us!] 시절) 생각이 나는 음악이다. ‘The Black March’ 같은 곡이 특히 그에 근접하지만, 근접하지 않은 곡들이 좀 문제가 있는지라 추천하기에는 입맛이 쓰다.
3 out of 5 stars

About 이명 박 (104 Articles)
이명의 관리자 박이명입니다. [email protected]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